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4190 0092020093063134190 01 0101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33330000 1601433350000

민주당 지지도 34.5%, 국민의힘 31.2%…오차범위 내

글자크기

민주당, 국민의힘 모두 소폭 동반 상승

뉴시스

[서울=뉴시스]2020년 9월5주차 정당지지도 집계(제공 = 리얼미터) 2020.09.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정당 지지도가 소폭 동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실시한 9월5주차(28~29일) 주중 잠정집계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도는 지난주와 비교해 0.4%포인트 오른 34.5%, 국민의힘은 2.3%포인트 오른 31.2%였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격차는 3.3%포인트로 3주만에 양당이 오차범위 내의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의당은 1.7%포인트 오른 7.5%, 열린민주당은 0.5%포인트 오른 6.7%, 정의당은 1.9%포인트 내린 3.4%, 시대전환은 0.2%포인트 내린 1.0%, 기본소득당은 1.0%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지난주 대비 2.0%포인트 감소한 13.1%였다.

민주당은 권역별로 부산·울산·경남(5.2%포인트↑, 31.7%→36.9%)에서 상승하고 대구·경북(6.0%포인트↓, 22.1%→16.1%)에서 하락했다.

연령대별로 20대(7.5%포인트↑, 27.2%→34.7%), 70대 이상(6.6%포인트↑, 22.6%→29.2%)에서 오름세를 보인 반면, 50대(4.8%포인트↓, 35.6%→30.8%), 30대(3.9%포인트↓, 42.2%→38.3%)에서는 하락세를 보였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4.2%포인트↓, 60.6%→56.4%)에서 지지도가 내려갔다.

직업별로는 학생(14.6%p↑, 22.3%→36.9%), 가정주부(3.5%p↑, 27.4%→30.9%)에서 상승하고 무직(4.7%p↓, 33.0%→28.3%), 노동직(4.0%p↓, 33.0%→29.0%)에서 하락했다.

국민의힘은 권역별로 대구·경북(12.8%p↑, 34.6%→47.4%), 경기·인천(6.5%p↑, 27.5%→34.0%)에서 상승하고 대전·세종·충청(5.0%p↓, 32.2%→27.2%), 부산·울산·경남(4.5%p↓, 34.4%→29.9%)에서 하락했다.

연령대별로 20대(4.9%p↑, 21.3%→26.2%), 50대(4.5%p↑, 31.3%→35.8%)에서 오름세를 보였다.

이념성향별로 보수층(7.2%p↑, 53.5%→60.7%), 진보층(3.4%p↑, 7.1%→10.5%)에서 모두 지지도가 상승했다.

직업별로는 가정주부(7.2%p↑, 30.6%→37.8%), 학생(3.6%p↑, 23.8%→27.4%), 무직(3.4%p↑, 33.5%→36.9%)에서 올랐다.

북한 공무원 피살 사건이 불거지기 전인 지난주 초만 해도 여야는 약보합세 속에서 지지율 교착 국면을 맞은 듯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무료 백신 접종, 공정 경제 3법 등으로 반등 모멘텀에 집중했지만 박덕흠 의원 의혹, 개천절 집회 등이 부각되면서 효과가 빛이 바랜 모습이었다.

민주당의 경우 김홍걸 의원 제명, 4차 추가경정예산안 통과,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추석 민심의 상승 동력으로 삼으려고 했지만,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 '잔불'과 통신비 지원 결정 과정에서 혼선 등이 상승 효과를 상쇄했다는 평이 많았다.

그러나 지난주 후반 군 당국이 북한의 공무원 피살 사건을 발표한 데 이어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 내용 등을 공개하면서 정세가 복잡하게 조성됐다.

익명을 요구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향후 조사 결과를 봐야겠지만 북한의 공무원 피살사건 이슈가 어쨌든 정부와 여당에는 초대형 악재가 될 수 있다"며 "김홍걸 의원 제명이나 박덕흠 의원 이슈는 대북 이슈에 의해 이미 소멸화됐다고 보면 된다"고 분석했다.

이 전문가는 "추석 민심은 결국 취업이나 결혼, 창업, 부동산 등 '사는 이야기'로 귀결된다"며 "코로나19 때문에 사회 분위기가 전반적으로 위축된 상태에서 지금 같은 네거티브한 이슈가 터지면 부정적인 여론이 증폭되는 효과가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