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4008 0972020093063134008 06 0601001 6.1.20-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59772394 false true false false 1601432212000 1601432409000 related

'탁재훈 도박 의혹·신정환 복귀' 컨츄리꼬꼬, 어디까지 믿어야 하나 [ST포커스]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탁재훈 신정환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신정환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컨츄리꼬꼬 출신 가수 탁재훈이 해외 원정 도박 의혹에 대해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며 강하게 부인했으나, 증거자료가 공개되자 묵묵부답으로 태도를 바꿨다. 그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는 가운데, 같은 그룹 멤버였던 신정환이 함께 도마 위에 올랐다.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도박 중독 연예인들, 실명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며 탁재훈을 원정도박을 한 연예인으로 지목했다.

김용호는 "탁재훈이 필리핀 강성범의 정킷방에서 대놓고 도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탁재훈과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김용호는 탁재훈에게 "2018년 4, 5월에 필리핀에 있는 한 호텔에서 도박을 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아니다. 누가 그렇게 이야기했는지 모르겠지만 그런 일이 없다. 도박을 할 돈이 없다"고 부인했다.

다음날 탁재훈은 여러 매체를 통해 "도박은 사실무근"이라며 전면 반박했다. 특히 탁재훈 측은 "유튜브 방송 내용이 사실과 너무 달라 현재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러자 김용호는 29일 탁재훈 원정도박의 결정적 증거라며 의혹을 재차 제기했다. 그는 증거를 공개하는 것에 대해 "탁재훈이 법적 대응을 습관처럼 남발하고 있다. 너무 쉽게 법적 대응을 한다고 해서 먼저 해당 증거 사진을 공개하고 시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호가 공개한 건 탁재훈이 필리핀의 한 호텔로 보이는 곳에서 도박을 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긴 사진이었다. 김용호는 "해당 사진은 동영상이다. 올해 초 코로나19 시작 전 필리핀 호텔 정킷방에서 찍은 영상"이라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김용호는 "카지노에서 조금 도박하는 게 무슨 죄냐고 하는데, 제가 폭로하는 연예인들의 도박은 취미삼아 하는 수준이 아니다. 수십억대로 움직이는 거대 자본과 조직폭력배가 개입된 거대한 조직들이 그 뒤에 있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또한 "아직 다 밝히지 않은 것. 저도 히든카드가 있다"며 추가 증거가 더 있음을 암시했다.

앞서 도박 의혹이 처음 제기됐을 당시 바로 법적 대응을 시사하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던 탁재훈이다. 하지만 해당 사진이 공개되자 이전과 달리 이틀째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사실무근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던 탁재훈의 갑작스러운 침묵은 의혹에 대한 의심만 커지고 있다.

사태가 이쯤 되자, 탁재훈이 출연 중인 예능프로그램도 도마 위에 올랐다. 탁재훈은 지난 2013년 불법 도박으로 구설에 오른 뒤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그 후 그는 '음악의 신2' '라디오 스타' '아는 형님' '인생술집' 등 여러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복귀를 꾀했지만 마땅치 않았다.

그런 가운데 SBS '미운 우리 새끼'와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3'는 탁재훈을 고정으로 출연시키며, 그의 안정적인 복귀를 돕고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앞장선 셈이 됐다. 현재 두 프로그램 모두 탁재훈의 출연과 관련해 별도의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탁재훈이 침묵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상황을 좀 더 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컨츄리 꼬꼬의 다른 멤버이자 탁재훈보다 먼저 도박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신정환에게도 이목이 쏠렸다. 때마침 신정환은 유튜브를 통한 복귀를 꾀하고 있던 터다.

신정환 자체만으로도 복귀를 두고 반응이 나뉘는 가운데, 탁재훈의 도박 의혹이 더해지며 두 사람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은 냉담하기만 하다. 도박으로 인해 연예계 활동을 중단하며 자숙을 선언했지만, 비교적 짧은 시간 내에 복귀를 시도했던 두 사람이다. 자신들이 내뱉은 말도 제대로 지키지 못한 것. 여기에 신정환은 '뎅기열 거짓말 논란'도 더해졌다.

결국 대중은 두 사람의 말을 어디까지 믿어야 할지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다. 말의 무게를 무시한 컨츄리 꼬꼬, 대중의 낮은 신뢰도는 본인들이 자처한 셈이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