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3914 0532020093063133914 01 0101001 6.1.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31735000 1601431844000

민주 34.5%, 국민의힘 31.2%…좁혀진 여야 지지도

글자크기

여야 지지율 격차 3.3% 오차범위 수준

민주당, 진보층에서도 4.2%포인트 하락

국민의힘, 보수·진보 모두 지지율 상승

문 대통령 긍정평가 0.5%포인트↓

CBS노컷뉴스 박창주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대한 정당 지지도가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조사(28~29일 전국 유권자 1천명 대상)한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0.4%포인트 오른 34.5%를, 국민의힘 지지율은 2.3%포인트 증가한 31.2%를 각각 기록했다.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3.3%로 3주 만에 오차범위(95% 신뢰수준 ±3.1%포인트) 수준으로 좁혀졌다.

주간 조사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이 30%대로 올라선 것도 3주 만인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당 지지율은 20대에서 7.5%포인트 올랐지만, 50대(4.8%포인트↓)와 30대(3.9%포인트↓)에서 감소했다. 진보층에서도 4.2%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율은 20대(4.9%포인트↑)와 50대(4.5%포인트↑)에서 올랐다. 이념적으로도 보수층(7.2%포인트↑)과 진보층(3.4%포인트↑)에서 모두 지지율이 상승했다.

일간 조사 기준으로 보면 양당 지지율 격차는 지난 28일 민주당 32.3%, 국민의힘 30.8%로 가장 좁았다. 다만 29일엔 민주당 34.5%, 국민의힘 31.2%로 격차가 다소 벌어졌다.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0.5%포인트 내린 44.2%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0.4%포인트 오른 51.9%였다. 긍정과 부정평가 간 차이는 7.7%포인트로 오차범위를 벗어났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특히 대구·경북(4.5%포인트↓)과 부산·울산·경남(3.6%포인트↓)에서 크게 떨어졌다. 이념 성향별로 진보층의 지지율도 5.6%포인트 하락했다.

리얼미터 측은 "이번 조사에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된 이슈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