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3251 0962020093063133251 05 0507001 6.1.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28688000 1601428702000

1차전 패했지만…"내일 우리 에이스가 나선다" 반격 다짐한 토론토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론토 블루제이스 공식 SNS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회심의 1+1 전략은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타선이 고전했고 운도 부족했다. 토론토가 포스트시즌 첫 경기에서 패한 후 반격을 다짐했다.

토론토는 3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베이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와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에서 1-3으로 패했다. 선발투수 맷 슈메이커가 3이닝 2안타 무실점, 슈메이커에 이어 등판한 로비 레이가 3이닝 1안타 1볼넷 1실점으로 선발 투수 두 명이 6이닝 1실점을 합작했다.

문제는 공격이었다. 이날 토론토는 탬파베이보다 많은 안타 5개를 기록했으나 1점 밖에 뽑지 못했다. 탬파베이는 4회말 3루타를 친 랜디 아로자레나가 레이의 폭투로 홈까지 밟아 선취점을 올렸다. 그리고 7회말 마뉴엘 마고의 투런포로 승기를 잡았다. 반면 토론토는 탬파베이 에이스 블레이크 스넬에게 고전했다. 스넬에게 맞서 한 점도 뽑지 못했고 8회초 천금의 찬스에서 1점을 뽑는 데 그쳤다. 토론토는 보 비셋의 희생플라이로 첫 득점을 올렸고 계속된 찬스에서 랜달 그리칙이 라인 드라이브 날렸는데 탬파베이 유격수 윌리 아다메스가 이 공을 잡아냈다.

아다메스의 호수비 하나로 사실상 경기가 종료됐고 토론토는 4년 만에 맞이한 포스트시즌 첫 경기를 내줬다. 앞으로 1패면 그대로 시즌 종료인 가운데 오는 10월 1일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서 에이스 류현진이 마운드에 오른다. 토론토 구단 공식 SNS는 1차전 경기 결과를 전달하면서 “내일 우리 에이스가 나선다”며 반격을 바라봤다.

류현진은 지금까지 8번 포스트시즌 무대에 선발 등판해 3승 2패 평균자책점 4.05를 기록했다. 통산 9번째 포스트시즌 선발 등판에 임하는 가운데 류현진의 어깨에 토론토의 운명이 달려있다.

한편 부상으로 이탈했던 탬파베이 최지만은 이날 대타로 출전했다. 최지만은 8회말 첫 타자 헌터 렌프로를 대신해 타석에 섰고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탬파베이는 2차전 선발투수로 타일러 글래스나우를 예고했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