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2565 0142020093063132565 01 0101001 6.1.19-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1425902000 1601425919000

추미애 “아들의혹 정쟁도구로 삼아..사과 없으면 후속조치”

글자크기
“제보자 주장 검증 않고 정쟁도구로”
“무책임한 세력 반드시 엄중한 책임져야”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 News1 유승관 기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은 가운데,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을 검증하지 않고 단지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사건은 무엇보다 정치공세의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고발로 인해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공권력)을 소모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언론을 향해서도 “보도 양태에 깊은 유감을 보내지 않을 수 없다”며 “사실과 진실을 짚는 대신 허위의 주장을 그대로 싣고 나아가 허위를 사실인 양 보도한 다수 언론은 국민에게 커다란 실망과 상처를 줬다”고 했다.

추 장관은 또 “왜 유독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을 타깃으로 보수야당과 보수언론들이 집요하게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지,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이미 국민은 모두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간 매진해 왔던 검찰개혁은 더 이상 구호가 아닌 실천”이라며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조속히 완수해 촛불시민의 염원을 이뤄내고 마지막까지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추 장관은 아들 서모씨 관련 의혹 수사가 무혐의로 종결된 지난 28일에도 기자들에게 보내는 입장문에서 “장관과 장관의 아들에 대한 근거없고 무분별한 정치공세로 인해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검찰개혁을 완수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