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2067 0512020093063132067 01 0103001 6.1.20-RELEASE 51 뉴스1 63020664 false true false false 1601424000000 1601424018000

'秋 의혹·北 피격' 논란에…文대통령 부정평가 5주 연속 상승

글자크기

文대통령 긍정 44.2% vs 부정 51.9%…2주연속 오차범위 밖 격차

뉴스1

© (리얼미터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북한의 우리나라 공무원 피격 사건의 여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가 5주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9월 5주차 주중 잠정집계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 9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0.5%p(포인트) 내린 44.2%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같은 기간 0.4%p 오른 51.9%를 기록해 긍정과 부정 평가 격차는 7.7%p로 2주 연속 오차범위를 벗어났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는 8월 4주차 조사 이후 5주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0.1%p 증가한 3.9%를 나타냈다.

권역별로는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에서 연령별로는 50대에서 긍정평가 비율이 하락했다.

권역별로 볼 때 대구·경북은 긍정평가 비율이 4.5%p 떨어지며 26.7%(부정평가 70.6%), 부산·울산·경남은 3.6%p 하락해 41.5%(부정평가 53.2%)를 기록했다.

연령대별로는 50대에서 3.5%p 하락한 41.6%(55.3%)를 기록했고 70대 이상에서는 4.9%p 상승하며 41.9%를 나타냈다.

지지 정당별로는 국민의당 지지층이 3.6%p 하락해 12.8%(부정평가 84.7%), 범여권인 열린민주당 지지층은 8.8%p 상승해 88.5%를 보였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이 5.6%p 하락해 70.2%(부정평가 27.0%)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4.5%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m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