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1655 0512020093063131655 01 0101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20700000 1601444351000

박수현 "뭔 염치로 2014년 사람들이 文을 들먹여…文은 있어야 할 곳 있었다"

글자크기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은 30일, 국민의힘이 무슨 염치로 '문재인 대통령은 어디 있었느냐'고 따지는지 어이없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4년의 사람들'(세월호 참사 당시 정국을 운영한 국민의힘)이라고 질문할 자격이 없다는 것이 아니지만 이런 질문을 할 자격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2014년'을 돌아보면 참 뻔뻔한 질문으로 부끄러워서 고개를 못 들어야 될 사람들이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어이없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2014년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달리) 문재인 대통령은 있어야 할 곳, 있어야 할 시간에, 해야 할 일을 정확하게 수행했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제때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아서 국민의 목숨을 지키지 못한 '부끄러운 사람들'이 제때 해야 할 일을 정확하게 수행한 대통령을 들먹이니 하는 소리다"고 참다 참다 한소리 한다고 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국민은 나라를 걱정하는 말과 생떼 쓰는 말을 금방 알아채시니 국민 무서운 줄 알아야 한다"며 "이는 그쪽뿐 아니라 이쪽과 저에게도 해당하는 금과옥조다"고 모든 일을 정쟁으로 몰고 가지 말자고 청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