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1406 0042020093063131406 04 0401001 6.1.2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1419500000 1601419686000

미 캘리포니아, 사상 최악의 산불에 '비상사태' 선언

글자크기
[앵커]
미 서부에서 사상 최악의 규모로 불타고 있는 산불이 거의 두 달째 지속되고 있습니다.

산불이 포도단지로 유명한 나파 카운티 등 일부 지역을 위협하자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해당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언했습니다.

박철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맹렬하게 달려드는 불길이 주택을 휘감고 있습니다.

거대한 화염이 잡목과 숲을 태우는 소리가 끊임없이 귓전을 때리고 있습니다.

지난 7월 말부터 시작된 미국 서부 지역의 산불이 두 달이 지나도록 꺼지지 않고 맹위를 더하고 있습니다.

나파 카운티 등 일부 지역의 산불 위협이 커지자 캘리포니아 주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습니다.

[패트릭 라이언 / 소노마 카운티 주민 : 어젯밤 한잠도 못 잤습니다. 집을 구하려고 밤새 불과 싸웠습니다. 화염은 우리 모두를 포위하고 공격했습니다.]

[맷 라이트너 / 소노마 카운티 주민 : 바람이 강해지고, 많은 폭발음이 들리기 시작했어요, 창밖을 보고 이 집에 불이 붙은 걸 봤습니다.]

지금까지 캘리포니아주에서는 대규모 산불로 6,900여 채의 건물이 불에 탔습니다.

소방대원 만7천여 명이 투입돼 사투를 벌이고 있지만 불길은 여전히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인근 오레곤주도 마찬가집니다.

산불 상황이 심각해 재소자들까지 동원해 진화 작업에 나설 정도입니다.

지난 두 달간 이어진 미국 서부지역 산불로 숨진 사람은 30여 명,

서울 면적의 20배가 넘는 숲이 불에 탔습니다.

소방 당국은 향후 지금까지의 관측 기록을 뛰어넘는 무더위에 국지적으로 돌풍까지 불 경우 산불 확대를 피할 수 없다고 보고 주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YTN 박철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