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1315 0092020093063131315 03 0304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18600000 1601418615000

'홈추족' 명절 분위기 만끽하는 '명절 바이브 간식' 주목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 맞이하는 명절의 분위기가 예년과 사뭇 다르다.

온 가족이 한자리에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설렘 가득한 명절이지만 올해는 추석에도 '비대면', '언택트'가 주요한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 서울시가 지난 19~20일 리얼미터에 의뢰해 만 18세 이상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서울시민 중 67.9%가 이번 추석 연휴에 같이 살지 않는 가족 및 친지를 방문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응답자 중 79.2%는 미방문 이유를 '코로나19 때문'이라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이유로 최근 식음료업계에는 귀성을 포기한 '귀포족', 집에서 명절이 지내는 '홈추족'을 중심으로 집에서라도 잠시나마 명절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제품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추석 음식을 만들거나, 차리지 않아도 추석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일명 '명절 바이브' 감성을 지닌 제품들이 주목받는 것으로 분석된다.

돌(Dole)코리아가 선보인 컵젤리 '돌 퓨레젤'은 국내산 홍시를 비롯해 참다래, 한라봉 등을 원물로 활용해 추석의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제품이다.

'돌 퓨레젤'은 상큼 달콤한 과일 젤리의 맛은 그대로 살리면서 부드러운 퓨레를 더해 색다른 식감으로 젤리를 즐길 수 있는 점이 큰 특징이다.

국내 농가와의 상생 차원으로 엄선된 고품질의 국내산 과일만을 활용해 신선한 원물 고유의 달콤한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이외에도 '돌 퓨레젤은' 파인애플, 망고 등 인기 열대과일을 활용한 제품들도 판매되고 있다.

푸르밀은 디저트카페 설빙과 손잡고 인절미를 활용한 라떼 제품을 선보였다. 이번 신제품은 설빙의 시그니처 소재인 인절미를 활용해 고소하면서도 달달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액상 컵 음료다.

인절미라떼는 담백한 콩고물과 부드러운 우유의 조화가 돋보이며, 패키지에도 복고풍 서체와 빈티지한 색감으로 옛스러운 느낌을 강조했다. 인절미라떼 외에도 흑임자 페이스트를 넣은 흑임자라떼도 선보였다.

명절 분위기를 가득 품은 팔도의 '바나나식혜'는 식혜 특유의 달콤한 감칠맛에 바나나 과즙을 넣어 부드러운 맛이 큰 특징이다.

바나나가 가진 산미와 풍미가 식혜와 가장 잘 어울린다는 연구 끝에 개발 됐으며 식혜의 핵심인 밥알이 들어있지 않아도 맛있게 즐길 수 있다.

CU의 파우치 음료 브랜드 델라페(delaffe)의 홍시에이드는 제철을 맞은 청도 홍시를 넣어 감 특유의 은은한 달콤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해당 상품들의 패키지에는 히조 작가와 강수정 작가의 작품을 각각 디자인해 서정적인 가을 감성까지 더했다. 홍시에이드 외에도 청정 제주에서 올해 수확한 한라봉으로 담은 청을 넣어 새콤달콤한 맛과 향긋한 향을 즐길 수 있는 한라봉 에이드도 판매하고 있다.

카페 투썸플레이스는 밤의 속껍질을 남겨 식감과 풍미가 살아있는 보늬밤을 사용한 '몽블랑 보늬밤 케이크'를 선보였다.

보늬밤을 넣은 진한 밤 크림에 치즈 크림을 올리고, 산딸기 잼과 함께 바삭한 머랭쿠키가 샌드돼 더욱 풍성한 케이크의 식감을 느낄 수 있다.

'몽블랑 케이크'는 알프스 최고봉인 몽블랑 산의 모양을 본떠 만든 프랑스 전통 디저트로 가을과 추석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진한 밤 맛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다.

커피프랜차이즈전문점 카페베네는 배, 복숭아, 팥 등을 활용한 메뉴를 선보였다.

'꿀배 감잎 차'는 달콤한 꿀배와 감잎 차의 향이 어우러져 국산 우리 차의 향미를 즐길 수 있으며, 얼그레이 티에 복숭아 과육이 더해져 향기롭게 즐길 수 있는 '복숭아 얼그레이 티' 단팥을 베이스로 한 달콤한 음료로 붕어빵을 함께 제공해 재미요소를 더한 '붕어팥 라떼' 등도 선보였다.

카페업계 관계자는 "최근 추석을 앞두고 홍시, 밤, 인절미 등 명절의 분위기를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는 제품에 대한 주문이 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자유로운 활동이 어려운 시기지만, 명절 분위기는 즐기고 싶은 고객들의 간절한 심리적 요인이 반영 된 것 같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