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1295 0432020093063131295 04 0401001 6.1.21-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1418365000 1601425092000

미 대선 오늘 첫 TV토론…"치매 노인" vs "쥐꼬리 납세"

글자크기
<앵커>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선의 중대 고비가 될 첫 TV토론이 우리 시간으로 오늘(30일) 오전 10시에 열립니다. 최근 불거진 트럼프 대통령의 탈세 의혹이 최대 쟁점이 될 걸로 보이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인지 능력을 물고 늘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마스크를 쓴 행사 요원들이 널찍하게 떨어진 후보자 발언대를 점검합니다.

첫 TV 토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노리는 공격 지점은 바이든 후보의 인지 능력입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7월 20일, 폭스뉴스 인터뷰) : 바이든은 두 문장을 함께 쓸 수도 없습니다. 살아 있다는 것 자체를 모릅니다. 살아 있는 걸 모른다고요.]

근거가 없어도 일단 우기고 몰아붙이면서 주도권을 잡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토론 기술입니다.

4년 전 대선에서도 그랬습니다.

[2016년 대선 토론 : (그는 아주 명백한 사실을…) 틀렸습니다. (계속 부인해 왔습니다.) 틀렸습니다. 아주 끔찍한 여자네요.]

대선 토론 직전 터진 트럼프 대통령의 쥐꼬리 납세 의혹은 바이든 후보에게는 호재입니다.

바이든 캠프에서는 "나는 트럼프보다 소득세를 더 냈다"는 문구가 새겨진 상품을 판매할 정도입니다.

바이든 후보는 토론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부도덕성과 자질 부족을 집중적으로 부각할 계획입니다.

[질 바이든/바이든 후보 부인 : 미국인은 토론장에서 바이든 후보가 차분하고, 안정적이고, 강하고, 유연하다는 걸 알게 될 것입니다.]

4년 전 대선의 1차 TV 토론은 미국 내에서 8천4백만 명이 시청했습니다.

선거 유세조차 제대로 열리지 못한 이번 대선에서 TV 토론은 어느 때보다 미국 유권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수형 기자(sean@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