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0788 0232020093063130788 04 0403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13887000 1601414112000

北유엔연설 "목숨처럼 지켜온 존엄 팔 수 없다"‥북미관계 거론 안해

글자크기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 연설

지난해와 달리 북미 및 남북 관계 언급 전혀 없어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29일(현지시간) 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평화는 어느 일방이 바란다고 이뤄지지 않으며 전쟁을 관리할 수 있는 힘을 가질때만 가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화려한 변신을 위해 목숨처럼 지켜온 존엄을 팔 수 없다며 북미간 비핵화 협상에 대한 강경한 태도도 내보였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대사는 이날 오후 유엔본부에서 직접 연설하며 북한에 대한 핵위협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미간 비핵화 협상과 남북 관계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이는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에 대해 아무런 거론을 하지 않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김 대사는 2차 북미 정상회담과, 판문점 북미정상 만남후 열린 지난해 유엔총회에서는 비핵화 협상 교착의 원인이 미국에 있음을 수차례 강조한 바 있다. 당시 한미 연합 훈련도 직접적으로 거론하며 비판했지만 올해는 미국, 한국에 대한 언급을 전혀 하지 않았다.


김 대사는 "우리는 조선반도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공화국에 대한 핵위협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고 우리 면전에서 온갖 형태의 적대행위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스텔스기 등 첨단 무기와 핵타격 수단 등을 거론했다. 김 대사는 위협의 주체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우리가 찾은 결론은 평화는 어느 일방이 바란다고 이뤄지지 않고 누가 선사해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힘에 의한 강권이 판치는 상황에서 전쟁을 관리할 수 있는 자위적 힘을 가지고 있어야 평화를 가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사는 이어 "경제건설이 절실하지만 목숨처럼 지켜온 존엄을 팔 수 없다"며 핵무기와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포기 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시로 자력갱생이 이뤄지고 있음도 강조하고 올해 자연재해로 적지않은 손실을 입었지만 자체적으로 빠른시일안에 회복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사는 또 김 위원장의 선견지명적 방역 조치를 통해 북한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적으로 유지관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위한 철저한 차단 조치와 방역규정이 지켜지고 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연대를 보낸다고 언급했다.


김 대사는 "우리는 전염병의 위험 사라질때까지 사소한 양호도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혀 국경차단 등의 강력한 조치를 계속해 나갈 뜻임을 시사했다.


이번 유엔 총회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최초로 화상으로 진행됐지만 북측은 세간의 기대와 달리 김 위원장 대신 대사급의 연설로 대신했다. 북한은 지난해 74차 유엔총회에도 고위급 인사를 보내지 않고 김 대사에게 연설을 하도록 했다.


한편 김 대사는 이날 연설에서 북한에 의해 우리측 공무원이 사살된 사건에 대해서는 거론하지 않았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