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0635 0092020093063130635 03 0301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13200000 1601413219000

'금배추.금사과' 농산물값 급등…추석 장바구니 물가 어쩌나

글자크기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 지수 기준 역대 최고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지난달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지수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급등했다. 장바구니 물가가 크게 들썩이면서 이번 추석 명절을 보내는 서민들의 부담도 커지게 됐다.

30일 한국은행의 8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지수는 133.18(2015=100)로 전월대비 6.1% 상승했다. 지수 기준으로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고치다. 그 중 농산물 물가가 149.33으로 전월대비 16% 뛰었다. 마찬가지로 역대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 등의 가격 변동을 나타내는 지표다. 최근 들어서는 소비자물가와 동행하는 특징을 보인다. 한은은 "태풍과 장마 영향에 따른 작황 부진과 출하량 감소 등으로 농산물 물가가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실제 배추는 전월 대비 80.9%, 호박은 172.6% 치솟았고 사과도 22.6% 상승했다. 토마토와 무도 22.6%, 38.6% 올랐다. 시금치(97%), 상추(72.3%) 등도 줄줄이 올라갔다. 다만 돼지고기(-8.2%) 등 축산물과 기타어류(-15.2%) 등 수산물은 2.3%, 3.0%씩 내렸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가 장을 보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0.09.29. radiohead@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수 분류별로는 식료품 생산자물가가 전월대비 3.3% 올랐고, 신선식품이 17.2% 상승해 오름폭이 크게 나타났다.

추석 연휴와 맞물려 장바구니 물가가 급등하자 정부도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 정부는 긴 장마와 태풍의 영향으로 농산물 가격이 크게 뛰었지만 9월을 지나면서 점차 안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물가 동향과 관련해 "기후 여건과 코로나19 전개 양상 등이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며 "필요시 수급 불안 방지에 정책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