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0350 1112020093063130350 02 0201001 6.1.2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09600000 1601409603000

[오늘의 날씨] 추석 연휴 첫날 비···내륙 '안개 주의보'

글자크기

경기 동부·강원 영서는 우박 떨어질수도

추석 당일, 구름 사이로 보름달 '두둥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 연휴 첫날이자 수요일인 30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겠다.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 충남, 충북 북부, 호남 서해안에는 오후부터 저녁 사이 천둥·번개를 동반한 5∼20㎜의 비가 내리겠다. 강원 영동 중북부에는 10월 1일까지 5∼40㎜의 비가 예보됐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8도, 낮 최고기온은 20∼2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에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농작물 피해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까지 경기 내륙과 충청 내륙, 호남 내륙에는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귀성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내륙 공항들에서는 짙은 안개로 인한 항공기 운항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미세먼지 등급은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기상청은 “추석 당일 전국에서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겠으나 중부지방은 자정 무렵 차차 흐려져 보름달을 보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남해에서 0.5∼1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남해 0.5∼1.5m로 예보됐다.
/김경림기자 forest03@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