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0212 0252020093063130212 06 0602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02400000 1601402831000 related

베테랑 MC 김성주도 ‘엄지척’ 들게 한 임영웅의 생애 첫 MC 도전기

글자크기
이번 ’2020 트롯어워즈'를 통해 생애 첫 MC 도전에 나서는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이 어떤 진행을 선보일지도 관심이다. 베테랑 MC 김성주, 배우 조보아와 함께 메인 MC를 맡은 임영웅은 트롯어워즈를 앞두고 철저한 준비를 하는 한편, 매주 MC 김성주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사랑의 콜센타’ 녹화마다 김성주가 머무는 대기실을 찾아가 궁금한 점을 질문하는가 하면, 짧은 상황극으로 호흡을 맞춰보는 등 최고의 MC로 꼽히는 김성주도 ‘엄지 척’을 들 만큼 어마어마한 연습량을 쌓아가고 있다고 한다.

조선일보

이번‘2020 트롯어워즈’를 통해 생애 첫 MC 데뷔전을 치르는 가수 임영웅. /쇼플레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영웅의 MC 도전기는 ‘완벽주의’라는 애칭답게, MC로 발탁된 순간부터 ‘MC 임영웅’ 캐릭터를 스스로에게 입혔다. 촬영장을 이동할 때나 쉬는 시간 틈틈이 이미 진행됐던 각종 시상식을 살펴보며 베테랑 MC들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특히 생방송으로 진행됐던 가요 축제들을 직접 찾아보면서 돌발 상황들은 물론, 적재적소에서 빛난 MC들의 명(名)멘트들을 메모하는 등 더욱 자연스러운 진행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다.

임영웅은 평소 아나운서 못지않은 발음과 발성을 지녔다고 평가받는 상황. 제작진은 “임영웅이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트롯 대축제’의 MC를 맡게 됐다는 사명감으로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며 “3MC 김성주-임영웅-조보아가 서로를 밀어주고 당겨주며 펼쳐갈 맛깔나는 진행 ‘케미’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라고 밝혔다.

[최보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