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0023 0682020093063130023 02 0212001 6.1.2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02400000 1601402481000

269억원짜리 화장실, 우주로 간다

글자크기

NASA, 내달 1일 우주선 발사

국제우주정거장 비행사들 사용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00만 달러(약 269억 원)짜리 화장실이 우주로 발사된다.

28일(현지 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과 과학전문매체 ‘스페이스’ 등에 따르면 나사는 다음 달 1일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우주비행사들이 편리하게 용변을 볼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화장실을 보낼 계획이다.

‘시그너스’란 이름이 붙은 우주선에 다른 화물들과 함께 실려서 발사되는 이 화장실은 ‘유니버설 폐기물 관리 시스템(UWMS·사진)’이란 명칭이 붙었다. 기존 ISS용 화장실보다 크기와 무게가 각각 65%, 40% 적게 설계됐다. ISS에서 근무하는 우주비행사의 배설물이 아래로 흘러내려가게 하는 티타늄 이중 팬, 소변 재처리 장치, 여성 우주비행사용 시설 등이 추가됐다.

나사는 우주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과 더불어 우주비행사들의 배설물을 효과적으로 재활용하는 연구에 공을 들이고 있다. 나사의 여성 우주비행사인 제시카 미어는 “현재 우주정거장에서는 비행사의 소변과 땀을 포함한 모든 액체의 90% 정도를 재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