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789 0292020093063129789 06 0602001 6.1.19-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93040000 1601393164000 related

블락비 박경, 학폭 인정→사과문 "노는 친구 멋있어보였다..죄송해"(전문)[종합]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보라 기자]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29)이 ‘학폭’ 의혹을 인정하고 깊게 반성했다.

박경은 29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자신을 향해 불거진 학폭 의혹에 대해 인정했다.

글에서 박경은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으신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경은 이어 “저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 것밖에 모르던 아이였다. 그런데 그 나이대의 친구들에게는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고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하게 됐다”고 달라질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OSEN

그러면서 그는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받는 것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해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을 함께 했다”고 고백했다. 이유에 대해 “그들과 같이 있으면 아무도 저를 함부로 대하지 못 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28일 박경과 같은 중학교에 다녔다는 동창 A씨는 자신의 SNS에 ‘박경 학폭 피해자’라고 폭로했다. A씨는 박경에 대해 “일진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다. 욕을 달고 살며 술, 담배는 기본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A씨는 “그 시절의 박경을 아는 사람으로서 지금 박경이 이미지 세탁을 하고 방송 나와 신사처럼 하는 모습을 보면 너무 어이가 없다”라며 “본인이 과거의 일을 인정하고 감수한 채 살면 모르겠는데 자기는 그렇게 안 살아왔던 것처럼 가식 떨면서 활동하는 게 너무 위선자 같다”라고 주장했다.

OSEN

이튿날인 오늘 박경은 “상처 받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경은 “이번 일을 접하고 제가 앞뒤가 다른 사람이고 가식적이고 연기였네, 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글을 쓴다”고 사과했다.

한편 박경은 20011년 그룹 블락비로 데뷔했으며, 예능 ‘뇌섹시대-문제적 남자’를 통해 일명 ‘뇌섹남’으로 불리며 높은 인기를 얻었다.

OSEN

다음은 박경이 쓴 글.

안녕하세요 박경입니다.

저의 학창시절에 관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습니다. 죄송합니다.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저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것 밖에 모르던 아이였습니다.

그런데 왜인지 그 나이대의 친구들에게는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습니다.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을 하게 됐습니다.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을 받는 것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습니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 했습니다.

그들과 같이 있으면 아무도 저를 함부로 대하지 못 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습니다.

저는 바쁘게 살고 있었지만 저에게 상처 받으신 분들께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그 상처들은 절대 정당화 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 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습니다.

이번 일을 접하시고 제가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다 가식이고 연기였네, 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제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씁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박경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