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559 0372020092963129559 06 0603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90529000 1601390531000 popular

[POP초점]'학교 폭력 지킴이'였던 박경, 알고 보니 학폭 가해자‥비난은 계속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박경/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학교 폭력 예방 지킴이였던 박경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니, 대중들의 실망이 크다.

지난 28일 박경의 학교 폭력 피해자 A 씨가 SNS를 통해 학폭 당한 사실을 폭로했다. A 씨에 따르면, 박경은 중학교 시절 소위 말하는 일진 무리들과 어울려 다녔다.

또 A 씨는 박경이 장애가 있거나 체구가 작은 약한 친구들을 때렸고, 돈을 뺏었다고 주장했다. 술과 담배는 물론이었으며, 근처 학교 여학생들을 상대로 성적 발언도 했다고 덧붙였다.

A 씨는 폭로를 결심한 이유로 방송에서의 신사적인 이미지가 위선이라고 느꼈다고 이야기하며 진심으로 뉘우치고 방송에서 위선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않길 원한다고 전했다.

A 씨의 충격적인 폭로에 박경은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박경은 학폭 의혹 하루만인 오늘(29일) 트위터를 통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학폭 사실에 대해 사과했다.

박경은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며 "초등학생 때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다. 모범생 이미지가 싫어서 중학교에 진학해 노는 애들과 부끄러운 행동을 했다. 저를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철없던 사춘기 시절을 후회하며, 피해자들의 상처가 정당화 될 수 없다는 것을 안다. 연락을 주시면 직접 찾아뵙고 사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박경은 "제가 앞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봐 두려웠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내는 것은 스스로에게 부끄러워 글을 썼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에 대중들은 분노했다. 그간 뇌섹남, 엘리트 등 똑부러지는 이미지로 사랑받았던 박경이기에 배신감을 커졌다. 더 나아가 박경은 과거 학교 폭력 예방 지킴이로 활동했었기에 위선적인 모습에 실망했다는 의견이다.

박경이 학폭을 인정해 대중들에게 실망감을 안긴 가운데, 박경이 피해자들을 만나 직접 사과하고 용서를 구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