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549 0042020092963129549 02 02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1389542000 1601390295000

"차례상은 차려야죠"...추석 앞두고 전통시장 반짝 활기

글자크기

추석 앞두고 전통시장에 손님 발길 이어져

예년보다 손님 줄었지만 명절 덕에 상인들 숨통

[앵커]
민족 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전통시장에는 명절 음식을 준비하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예년에는 크게 미치지 못했지만, 시장에서는 오랜만에 활기가 넘쳤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전통시장에 모처럼 손님들이 찾아왔습니다.

철판 위에서는 노릇노릇한 전이 익어가고, 떡집에서는 먹음직스런 송편이 손님들을 기다립니다.

시장을 찾은 손님들은 차례상에 올릴 음식을 꼼꼼히 고릅니다.

[박순임 / 시장 손님 : 애들도 못 오게 했어요. 먼데 사는데 오다가 휴게소에 들려야 하니까…. 우리 식구끼리 하려고요.]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손님은 예전보다 확연히 줄었습니다.

명절 때마다 이곳 시장골목은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지만, 이번 추석에는 비교적 여유가 있었습니다.

전집 앞에 늘어섰던 긴 줄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상인들은 예년과 비교하면 판매실적이 턱없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명절 덕에 숨통이 트였다고 말합니다.

[김정옥 / 시장 상인 : 그동안 코로나19 때문에 많이 침체 됐었는데 명절이라 사람이 좀 나오고 오늘보다도 내일을 기대하고….]

비대면 추석 분위기에 경기가 위축된 상황이다 보니 시장을 찾아온 손님들이 고마울 따름입니다.

[조규하 / 시장 상인 : 평소보다는 그래도 대목이잖아요. 그나마 많이 찾아와주니까 저희는 그나마 고맙죠.]

시장 상인과 손님 대부분이 마스크를 쓴 모습은 이번 명절 달라진 풍경 중 하나입니다.

코로나19 때문에 떠들썩하게 붐비던 예년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지만 추석을 앞두고 전통시장에 모처럼 활기가 돌았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