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514 0202020092963129514 06 0602001 6.1.20-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89087000 1601391008000 related

`볼빨간 라면연구소` 오뚜기 손녀 함연지 "아빠 앞에서 타사 라면 먹다가 혼났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새롬 객원기자]

오뚜기 회장의 손녀딸 함연지가 아픈 아버지 앞에서 타사 라면을 끓여 먹다 혼났다고 말했다.

29일 방송된 MBC 추석 특집 '볼빨간 라면연구소'에는 성시경, 서장훈, 하하, 김종국과 함연지가 출연했다. 연구원들은 제작진들이 선정한 라면 도전자들의 라면 사진을 보고 어떤 걸 고를지 고민했다. 라면 도전자의 집에 연구원들이 직접 방문해 라면 시식 후 연구원들의 만장일치를 받으면 연구개발비 100만원이 주어진다.

이날 첫 방문하게 된 곳은 '라면 재벌' 오뚜기의 손녀딸인 함연지의 자택이었다. 서장훈은 "사실 라면하면, 라면하고 정말 깊은 관련이 있는"이라며 말을 더듬었다. 부쩍 불편해하는 서장훈의 모습에 하하는 "미안한데 분명 잘 보일 생각 없다고 했는데 자세부터가 너무 애교 있다"며 면박을 줬다.

함연지는 "라면 진짜 많이 먹었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진짜 많이 먹었는데 어렸을 때는 오뚜기 라면만 먹었다"고 답했다. 함연지는 "연극, 뮤지컬을 하면서 다른 사람들이 제가 타사 라면을 안 먹어봤다는 것에 대해 사람들이 되게 신기해하더라"고 말했다.

함연지는 "아빠가 아파서 입원하셨는데 그 병원 편의점에 신라면밖에 없었다"며 "아빠가 누워있는 앞에서 신라면을 끓여 먹다가 아빠가 엄청 화내셨다. 너는 꼭 지금 거기서 그걸 먹어야 되냐고 하셨다"고 말했다.

함연지는 또 "최근에 다른 방송 때문에 팔도비빔면, 짜파게티, 삼양라면을 처음 먹어봤다. 근데 너무 맛있더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비슷한 게 아빠 회사에서도 나오는데 그것보다 더 맛있었냐"고 물었다. 함연지는 "아니요"라고 유쾌하게 답했다.

함연지는 '굴매생이 라면'을 조리하기 시작했다. 김종국이 "혹시 타사 자녀들과 친하게 지내는 것도 뭐라 그러시냐"고 물었다. 함연지는 "아니요, 전혀 아니다"라고 답했다.

함연지는 "아무도 모르는데 농심 회장님 손녀딸이랑 중학교랑 대학교 때 룸메이트였다. 되게 친하다. 지금도 엄청 친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그럼 둘이 라면 먹을 때는 각자 따로 먹냐"고 물었다. 함연지는 곤란해하다 "팔팔 끓는다"며 질문을 회피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