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511 0092020092963129511 01 01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89110000 1601389135000

신동근 "박근혜 땐 월북자 사살"…진중권 "맹구 같은 소리"

글자크기

신동근 "자진월북자 잡으려 무력 충돌 감수하나"

진중권 "무서운 인간…40% 콘크리트나 이해할 말"

하태경 "우리 대신 北이 총살해 감사하단 건가"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9.0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형섭 정진형 기자 =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9일 "월북은 반국가 중대범죄이기 때문에 월경 전까지는 적극적으로 막고 그래도 계속 감행할 경우는 사살하기도 한다"고 한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신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9월에 40대 민간인이 월북하려다 우리군에 의해 사살당한 사례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월경을 해 우리의 주권이 미치는 범위를 넘어서면 달리 손쓸 방도가 없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국제적인 상식"이라며 "따라서 함정을 파견했어야 한다느니 전투기가 출동했어야 한다느니 주장하는 것은 무책임의 극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측으로 넘어간 자진월북자를 잡기위해 전쟁도 불사하는 무력 충돌을 감수했어야 한다는 무모한 주장"이라며 "안보를 가장 중요시한다는 보수 야당 내에서 이런 발언들이 나왔다고 하는 데 아연실색할 일이다. 이건 안보를 중요시하는 것이 아니라 내팽개치자는 것과 같다"고 했다.

신 최고위원은 또 "국민의힘이 의도적으로 이번 사건을 세월호에 빗대어 대통령이 무얼했냐고 비난하는데 이는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심각한 모독 행위"라며 "비교하는 것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 이런 식으로 정치공세하는 것은 억지 중의 상억지"라고 했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신 최고위원 기사를 링크한 뒤 "이 사람, 무서운 인간이네. 북한이 대신 사살해줬으니 문제 없다는 얘기인지"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신 의원이 군대를 안 다녀와서 잘 모르는 모양인데, 원래 전방에서는 정지명령을 거부하고 월북을 기도하는 이들은 사살하게 되어 있다"며 "그런 이들은 이른바 '대북용의자'로 간주되니까"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그렇게 엄격한 군에서도 북에서 남으로 내려오는 귀순자를 사살하지는 않는다. 자유를 찾아 남으로 내려오는 북한사람을 남한군이 사살했다면, 그것은 용서할 수 없는 반인도적인 처사일 것"이라며 "지금 북한에서 한 일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선릉로 최인아책방에서 열린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기자 간담회에서 책 소개를 하고 있다. 2020.09.25.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가 어디 북한군이 북한의 월남자를 사살했다고 항의하고 있는가. 도대체 비교할 것을 비교해야지. 이게 무슨 맹구 같은 소리인지"라며 "오직 인구 40% 콘크리트층만 이해하는 사회방언이 된 것"이라고 비꼬았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여당이 월북으로 몰고간 속내를 신동근 의원이 잘 말해줬다"며 "월북은 중대범죄라서 우리군에게 걸렸으면 사살되었을 것이란다. 북한이 우리군 대신 총살시켜줘서 감사해야 된다는 말을 하고 싶은 모양"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대통령도 중대범죄자 죽여줘서 고맙기 때문에 유해 송환도 북한 책임자 처벌도 요구하지 않은 걸까"라며 "이 정권은 자국민 보호 못해 죽게했으면 미안한 마음이라도 있어야 할텐데 그 국민을 범죄자 만드느라 바쁘다. 추미애 장관 아들 문제에 있어서 당직사병을 범죄자 만든 것과 같은 수법"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formati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