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497 0972020092963129497 06 0602001 6.1.2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88402000 1601388727000 popular

강은탁 "'미안하다 사랑한다' 작가, 대본 인물 이름을 예명으로 줘"(문제아들)[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문제아들 엄현경 강은탁 /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배우 강은탁이 예명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새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의 두 히로인, 엄현경과 강은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은탁은 본명 '신슬기'를 공개했다. 이에 대해 "데뷔 직전 슬기라는 이름이 너무 안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소속사 대표가 당시 '미안하다 사랑한다' 이경희 작가에게 제 사진을 보여줬더니 대본에 있던 강은탁을 예명으로 주셨다. 아이러니하게도 데뷔한 지 16년이 됐는데 이경희 작가를 한 번도 본 적 없다"고 말했다.

앞서 '압구정 백야'로 스타덤에 오른 강은탁은 "하필 '압구정 백야'를 끝으로 임성한 작가가 절필했다. 그래서 '임성한의 마지막 남자'라는 타이틀이 붙은 것"이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며 '미남 감별사'라는 별명을 가진 엄현경은 "미남만 보면 표정이 달라진다. 인터넷에서 짤로 돌아다니더라. 제가 표정을 못 숨긴다"면서 '옥탑방의 문제아들' 멤버들을 감별했다. 패널들의 예상처럼 정형돈, 김용만은 탈락했지만 민경훈은 미남으로 인정 받은 것. 이에 김숙은 "눈썹이 확 올라간다"며 감탄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