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352 1192020092963129352 04 04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386751000 1601386756000

한·러 수교 30주년…"적대국서 동반·우호 관계로"

글자크기
한·러 수교 30주년…"적대국서 동반·우호 관계로"

[앵커]

한국과 러시아가 수교한 지 30주년을 맞았습니다.

냉전시대 서로를 적대하던 양국은 세월이 흐르면서 전략적으로 협력하는 동반자 관계로 발전했습니다.

러시아 쪽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방한 추진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동북아 지역 냉전의 벽을 허문 한국과 러시아 간 외교 관계가 수립된 지 30주년을 맞았습니다.

30년 전인 1990년 9월 30일 한국과 러시아의 전신인 옛 소련은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한·소 수교 공동성명서'에 서명했습니다.

사회주의 소련 붕괴를 1년 앞두고 이뤄진 양국 수교는 당시 탈이념의 시대가 도래했음을 보여준 상징적 사건이었습니다.

두 나라는 이데올로기 벽을 넘어 실용적 협력을 다지는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그동안 양국 관계는 제로 상태에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될 정도로 크게 발전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정치·외교 분야에선 최고위급 교류인 정상회담만 32차례 열렸습니다.

두 나라의 무역 규모는 1990년 8억8천만 달러에서 지난해 223억 달러로 25배 늘었습니다.

삼성과 LG, 현대차 등 대기업이 러시아에 가전과 자동차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등 직접투자도 증가했습니다.

1990년 3만명에 그쳤던 상호 방문객도 지난해 77만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두 나라는 교역 확대를 위해 서비스·투자 부문 자유무역협정 FTA의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한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석배 주러시아 대사는 "앞으로 더 큰 발전을 위해 양국이 함께 발걸음을 내디딜 때"라고 화답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교류 축소와 북한 비핵화를 위한 긴밀한 협력 등 양국 간 풀어야 할 과제들이 남아있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 김영만 입니다. (ym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