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207 0112020092963129207 06 0601001 6.1.2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85365000 1601385489000 popular

"학폭 가해자가 '학교 폭력 지킴이'를?"…박경 사과에도 '싸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학교 폭력 의혹에 사과했지만 일부 누리꾼들의 반응은 여전히 차갑다.

박경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지난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박경이 과거 학교 폭력에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박경이 중학교 시절 소위 '일진'들과 어울려 다니며 약한 친구들의 돈을 뺏었고, 장애가 있거나 체구가 작은 친구들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것이다.

A씨는 "최근 정의롭고 신사적인 이미지와 학교 다닐 때 덩치 큰 일진 친구를 믿고 돈 뺏고 괴롭히는 모습이 오버랩 되며 내가 받았던 피해들이 떠올랐다"면서 학폭 의혹을 폭로한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또 A씨는 "박경이 2015년부터 '학교 폭력 지킴이' 홍보대사로 임명돼서 활동하고 있다"면서 "그 위선이 역겹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에 박경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시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는 내용이 담긴 장문의 메시지를 게재했다.

박경은 "제게 상처 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직접 찾아봬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경의 사과에도 일부 누리꾼들의 반응은 여전히 차갑다. 특히 누리꾼들은 박경이 '학교 폭력 지킴이' 홍보대사 활동을 했던 점을 꼬집으며 "누워서 침뱉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피해자가 얼마나 괴로웠을까", "학교 폭력 지킴이 하기 전에 반성부터 했어야 됐다", "양심이 있다면 홍보대사는 하지 말았어야 한다", "학폭 가해자가 학교폭력 지킴이를 한 게 말이 되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