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003 1092020092963129003 04 0401001 6.1.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1383497000 1601383934000

독일 베를린에 소녀상 건립…日 정부 “지극히 유감”

글자크기

[앵커]

독일 수도 베를린 거리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극히 유감이라며 반발했습니다.

베를린 유광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베를린시 중심 지역 주택가.

평화의 소녀상이 시민들에게 모습을 나타냅니다.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만행을 상기시키고 있는 것과 동일한 작품입니다.

독일에서는 이전에 두 차례 소녀상이 설치됐지만, 공공장소에 세워진 건 처음입니다.

베를린 시민과 시민단체 등이 제막식에 참석해 소녀상 설치를 축하했습니다.

[카이 뤼케/베를린 시민 : "소녀상이 이곳에 세워진 것이 기쁩니다. 이 소녀상은 미래의 상징이고 이 세상에서 평화롭게 살아가자는 마음을 의미합니다."]

소녀상은 지하철역 인근에 음식점과 카페가 많은 지역에 세워져 시민들이 찾아오기도 쉽습니다.

공공장소 소녀상 설치까지는 2년 간의 꾸준한 노력이 필요했습니다.

시민단체는 베를린시 공무원과 주민, 상인들을 만나 소녀상이 왜 필요한지를 설득했습니다.

특히 일본 정부가 사전에 알게 될 경우 방해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허가 과정에서부터 보안에 각별히 주의했습니다.

[한정화/코리아협의회 대표이사 : "부모들이 아이들과 대화를 나누고 선생님들이 학생들이랑 대화를 나누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준비하고 자신들의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쪽으로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일본 정부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가토 가쓰노부/일본 관방장관 : "지극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본) 정부는 철거를 위해 여러 관계자와 접촉하겠습니다."]

베를린 시민들이 일상 속에 접할 수 있게 된 소녀상.

전쟁의 상처를 침묵 속에 증언하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촬영:김영환/영상편집:한찬의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광석 기자 (ksyoo@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