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8945 0512020092963128945 02 0202001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83508000 1601383512000

2013년식 자동차→2019년식으로…수백대 '라벨갈이' 일당 검거

글자크기

광고 대행업자·수출업차·판매업자 88명 붙잡혀

2명은 구속…3.3억 상당 벤츠 마이바흐도 조작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일명 '라벨갈이'로 자동차 수백대 제작 연도를 조작해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라벨갈이란 자동차 제작 연도가 적힌 자기 인증 표시를 바꿔 최근 차량이 생산한 것처럼 조작하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자기인증표시를 위변조한 혐의(자동차 관리법 위반)로 A씨(64)를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중고차 수출업자와 판매업자 등 88명도 위변조된 자기인증표법시를 중고차에 붙여 판매한 혐의로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광고 대행업자인 A씨 등 2명은 2018년 5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중고차 수출업자와 판매업자에게서 주문을 받아 총 738대의 자기인증표시를 조작했다.

이들은 국내 생산 자동차 2013년식을 2019년식으로 조작하기도 했다. A씨는 주문 1건당 4만원씩 1년 3개월간 받아 약 2950만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수출업자 등은 이들이 제작연도를 조작한 중고 자동차를 팔아 대당 최대 수천만원의 이익을 얻었다.

이들 가운데 구속된 B씨 등 2명은 렌터카 자기인증표시를 위변조한 뒤 해외로 빼돌리기도 했다.

B씨 등은 렌트카 업체에서 시가 3억3000만원 상당의 벤츠 S600 마이바흐 차량를 대여한 뒤 이 차량의 자기인증표시과 수출신고필증을 위조했다. 이후 부산 신항을 통해 아랍에미레이트로 해당 차량을 밀수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고차 업계에서는 차량 구매자가 자가인증표시 조작을 의심하는 경우가 많지 않아 A씨 등이 장시간에 걸쳐 범행할 수 있었다는 얘기가 나온다.
mrl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