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8216 1192020092963128216 01 01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378339000 1601378351000

추미애 불기소 여진…"수사결과 수용해야" vs "특검 추진"

글자크기
추미애 불기소 여진…"수사결과 수용해야" vs "특검 추진"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복무 특혜' 의혹 관계자들에 검찰은 불기소 처분을 내렸지만, 정치권에선 여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당은 검찰의 수사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한 반면 야당은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맞섰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추미애 장관 아들의 '군복무 특혜' 의혹을 제기해온 야당을 향해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김영진 /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추미애 장관 흔들기로 남긴 것은 고성과 가짜뉴스뿐입니다. 야당은 근거 없는 무책임한 정치공세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합니다."

이낙연 대표 역시 "검찰 조사 결과이니 받아들여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다만 황희 의원은 관련 의혹을 처음 제기했던 '당직사병'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황희 / 더불어민주당 의원> "'단독범'이라 지칭한 것은 정치인으로서 배후 세력에 대한 주장을 강조하다 보니 결과적으로 과한 표현이 됐습니다. 저의 과한 표현으로 마음의 상처가 된 부분에 대해 사과의 말씀…"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아들의 휴가 연장과 관련해 보좌관과 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이 확인됐고, 거짓말을 한 게 드러났다며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검찰 개혁한다고 지금까지 요란을 부리면서 결국은 검찰 개혁이란 것이 특정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봐주기 수사를 하는 것이 검찰 개혁의 목표인가를 묻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수사 결과를 납득할 수 없다며 항고 절차를 밟는 동시에 특검 추진 의지도 밝혔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수사가 아니라 은폐 공모 방조에 가깝다 보고 불기소 결정 이유를 입수하는 대로 저희들이 조목조목 반박하기로 했고 항고를 하는 일방으로 국회에서 특검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검찰의 수사 결과 발표에도 추 장관을 둘러싼 의혹 제기를 정치공세라고 일축한 여당과 특검을 촉구하는 야당의 공방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