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7360 0362020092963127360 01 0101001 6.1.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73600000 1601373638000

문 대통령 내외의 '이유 있는' 재래시장 장보기

글자크기
한국일보

지난 1월 23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설 명절을 앞두고 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 농수산물유통센터를 방문, 농수산물을 구입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명절을 앞둔 29일 서울 서대문구 인왕시장을 찾아 장을 보던 중 한 상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추석 명절을 앞둔 29일 서울 서대문구 인왕시장을 찾아 장을 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청와대 인근 홍제동 인왕시장과 유진상가 청과물 시장을 찾아 추석 차례상에 올릴 과일 등 제수용품과 선물을 준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현장에서 듣고 격려하는 한편, 소비 촉진을 독려하기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손님이 줄고 가격이 올라 매출이 예년만 못하다"는 상인들의 걱정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매출이 되려 올랐다는 한 과일상점 주인의 말에는 “정말 다행"이라며 밝은 표정을 지어보였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그 동안 소비촉진뿐 아니라 국민과의 스킨십을 위해 시장이나 마트를 자주 찾았다. 특히, 명절 연휴나 공개 행사 참석을 위해 지방을 방문할 경우 주로 서민들이 많이 찾는 재래시장을 찾았는데, 시민과 상인들을 직접 만나 민생을 탐방하는 기회를 삼기 위해서다. 또한, 대통령 내외가 직접 민생을 챙기는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준다는 의미도 적지 않다.

한국일보

2020년 1월 23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설 명절을 앞두고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 농수산물유통센터에서 판매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지난 2월 18일 김정숙 여사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시장활성화를 위해 서울 면목동 소재 동원전통시장을 방문해 물품을 구매하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김 여사가 박준우 쉐프, 이연복 쉐프(왼쪽부터)와 장을 보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지난 2월 18일 김정숙 여사가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만난 후 인근 음식점에서 함께 오찬을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 내외의 장보기는 방문 장소와 구입하는 물품 하나하나에 작은 의미가 담겨 있다. 김정숙 여사는 2017년 9월 26일 인천 종합어시장을 방문해 추석 차례상에 올릴 수산물을 구입했다. 한반도 긴장 수위가 고조되던 당시 서해 어민들의 조업 실태와 수산물 유통에 어려움이 있는지를 살피기 위한 목적도 있었다.

김 여사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 2월 18일엔 서울 면목동 동원전통시장을 방문해 생강과 꿀을 대량으로 구입했다. 당시 중국 우한에서 귀국해 임시생활 시설에 머물던 교민들과 직원들에게 전달할 생강청을 만들기 위해서였는데, 대통령 부인의 마음 씀씀이에 많은 이들이 감동을 받기도 했다.

이날 김 여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시장 내 식당을 일부러 찾아 칼국수를 먹으며 “확진자가 다녀갔어도 소독하면 안전하다. 과도한 불안 심리를 떨치고 평소처럼 경제소비 활동을 해 달라”고 당부하는 등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심리 회복을 위해 애를 썼다.
한국일보

지난해 1월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국경제투어로 대전을 방문, 대전의 명물 성심당 빵집에서 튀김 소보로를 구매한 후 직원들로부터 깜짝 생일 축하 케이크를 받고 있다. 류효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2018년 11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국투어 두 번째 일정으로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 지역상품권으로 과메기를 구입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2019년 9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경기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을 마치고 문무대왕함에 마련된 식당에서 장병들과 식사를 하고 있다. 빨간선 안에 김 여사가 주문한 또봉이 통닭이 보인다.류효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 내외는 시장을 직접 찾지 않고도 팔로에 어려움을 겪는 물품을 대량 주문 구매하기도 했다. 2018년 9월 28일 경기 평택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을 마친 문 대통령 내외는 문무대왕함에서 장병들과 오찬을 위해 통닭 230마리를 주문했다. 당시 살충제 계란 파문이 일고 있었던 만큼 문 대통령은 “살충제 성분에 오염돼 장기 손상을 입었다면 1억 원의 손해배상을 하겠다”고 장담해 화제가 됐다. 이날 주문한 통닭 또한 화제가 됐는데, 업계의 가격 인상 단행 전망에 반해 오히려 가격을 10% 인하한 ‘또봉이 통닭’이었다.

대통령 내외의 장보기에는 민심을 읽으려는 노력과 경기 활성화를 촉진하고자 하는 열망이 담겨 있다. 코로나19로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 내외의 장바구니는 더 자주 열릴 것으로 보인다.

왕태석 선임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