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6277 1192020092963126277 01 0101001 6.1.19-RELEASE 119 연합뉴스TV 62601437 true true true false 1601368868000 1601368883000

공무원 피격·추미애 아들 수사…추석 직전에도 공방 계속

글자크기
공무원 피격·추미애 아들 수사…추석 직전에도 공방 계속

[앵커]

추석을 앞둔 정치권의 분위기 어떤지 알아봅니다.

연휴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현안을 둘러싼 각 당의 움직임은 상당히 달라보였는데요.

국회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준흠 기자.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비대면 명절'을 보내기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코로나19는 현재 진행형이라며, 온라인 차례나 영상통화 등 만나지 못해도 여러 방법으로 정을 나눌 수 있다고 추석 인사를 건넸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추석 전 재난지원금 70% 이상을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방역과 복지 사각지대가 없도록 민생을 챙기겠다고 했습니다.

공무원 피격 사건,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수사 결과를 문제 삼는 야당을 향해 반격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 "이 사건이 발생한 뒤 냉전 본색을 유감없이 드러내고 있다"며 "북한에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받아낸 정부에 '무능 프레임'을 씌우는 건 근거 없는 정치 공세"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피살사건을 실시간으로 대응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남북 공동조사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추 장관 아들 무혐의와 관련해, 장관 흔들기로 남은 건 고성과 가짜뉴스뿐이라며 야당에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앵커]

공무원 피격 사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에 대한 수사 결과를 놓고, 국민의힘은 계속해서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는 모양인데요.

[기자]

네, 맞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 온라인으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말씀하신 두 가지 사안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대법원 판례상 휴가 명령서가 없으면 군무이탈인데, 명령서가 없는 것은 분명하고 구두보고를 누가 했는지 밝혀지지도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불기소 결정을 무도하다고 표현하며 재차 특검 의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조수진 의원은 추 장관이 보좌관에 휴가 관련 지시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는데, 알고 보니 보좌관에 지원장교 번호를 전달하는 등 차이가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국민의힘은 북한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북한의 말을 믿고 사건을 끝내려는 정부 여당 비판에도 나섰습니다.

합참과 해경을 방문한 당내 진상조사TF는 북한이 시신에 기름을 부어 훼손한 것이 확실하다고 확인했다며 왜 북한을 향해 사실이 아니라고 말하지 못하느냐고 지적했습니다.

또 공무원 이 씨가 살기 위해 월북 의사를 내비쳤을 가능성도 제기하며, 통지문을 주고받을 통신선으로 왜 국민을 구하지 않았냐고 따져 묻기도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책임 있는 대응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사흘째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