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6261 0912020092963126261 02 0213001 6.1.20-RELEASE 91 더팩트 6216495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68807000 1601368820000

전북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글자크기
더팩트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공유되고 있는 전북126번째 확진자 A 씨 관련 정보. A 씨는 미혼으로 처갓집 방문은 허위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SNS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서 정읍 찾은 30대·해외서 입국한 네팔인

[더팩트 | 정읍=한성희 기자] 전북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됐다.

29일 전북도 보건당국은 서울에 거주하는 A(30대) 씨와 네팔 국적의 해외입국자 B(30대) 씨 등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북126번째와 127번째 확진자로 각각 분류됐다.

A 씨는 지난 26일 오후 2시께 정읍에 거주하는 지인 C 씨를 만나기 위해 방문했으며, 현재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A 씨 처가집 방문'은 허위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그는 코로나19 의심증세를 보여 28일 정읍아산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다음날인 29일 오전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26일부터 28일까지 정읍에 머물면서 식당과 노래방, 카페, 마트, 약국, 아이스크림 가게 등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 보건당국과 정읍시는 A 씨가 다녀간 곳을 소독하는 한편 휴대전화와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을 분석해 추가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한편 네팔에서 두바이를 경유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B 씨는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아 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scoop@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