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5878 0292020092963125878 06 0604001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67660000 1601377074000 popular

아만다 사이프리드, 159cm '금발 잇걸'→어느덧 두아이 엄마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최나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아만다가 어느덧 두 아이의 엄마가 됐다.

28일(현지시간) 페이지 식스 등 외신에 따르면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남편인 배우 토마스 사도스키와의 사이에서 둘째 아이를 낳았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직접 전하기도. 그는 득남의 기쁨을 알리며 팬들에게 "세상을 아이들에게 더 좋은 곳으로 만드는 데 도움을 주자"라고 기부를 독려했다. 그는 "3년 전 딸이 태어난 이후 갈등과 전쟁의 영향을 받은 무고한 아이들을 향한 헌신이 우리 삶의 원동력이 됐다”라고도 덧붙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지난 2015년 연극 '더 웨이 위 겟 바이'에서 토마스 사도스키를 만나 10살의 나이차이를 극복하고 실제 연인으로 거듭났다. 토마스 사도스키는 한 번 이혼을 경험한 아픔이 있었다. 두 사람은 결혼에 골인했고 2017년 3월 첫 딸을 낳았다.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한창 높은 주가를 기록하고 있을 때 한 결혼이라 더욱 세간의 화제를 모았던 바다.

이후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딸을 기르며 육아에 집중하는 시간을 가졌던 바. 그는 SNS에 "모유 수유는 대단하다. 유아용 유동식도 그렇다. 아기에게 음식을 주는 일 자체가 대단히 놀라운 것"이라는 글을 올리며 만만치 않은 육아에 대해 토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작품 활동 역시 꾸준히 펼쳐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1985년생인 사이프리드는 11살때부터 모델로 활동했다. 2000년 드라마 'As the World Turns'로 본격 배우 데뷔 이후 영화 '맘마미아', '클로이', '디어 존', '레드 라이딩 후드', '인 타임', '러브레이스', '더 빅 웨딩' 등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화제작 '퀸카로 살아남는 법'을 통해서도 전세계 영화팬들의 인상을 남겼던 바다.

2012년 개봉한 '레미제라블'의 코제트 역으로 다시한 번 할리우드 대세의 자리를 굳혔다. 큰 눈을 가진 '금발 잇걸'로서 159cm의 크지 않은 키에도 놀라운 비율을 가진 것으로도 유명하다. 국내에도 패션 브랜드 초청으로 내한해 뷰티 아이콘으로서 여러 행사를 가졌었다.

OSEN

/nyc@osen.co.kr

[사진] OSEN DB, 영화 스틸,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