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5856 0102020092963125856 04 04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367461000 1601367674000

“베트남, 2~3년 뒤 세계 최고 노트북PC 생산국 부상”

글자크기
전 세계 노트북 컴퓨터 10대 가운데 9대를 생산하는 중국이 머지 않아 ‘노트북 최대 제조대국’ 지위를 베트남에 내 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인건비가 크게 오른 데다가 중국에 대한 지나친 의존을 줄이고자 주요 업체들이 동남아 지역으로 생산기지를 옮기고 있어서다.

28일 중국 신랑차이징은 대만 정보공업책진회 산하 산업정보연구소(MIC) 보고서를 인용해 “글로벌 공급망 다변화 차원에서 세계 주요 노트북PC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기업들이 일부 생산라인을 중국에서 동남아 국가로 이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2023년이면 동남아 지역의 생산 비중이 50%에 달해 노트북PC 제조 허브가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바뀔 것이라고 MIC는 내다봤다.

주요 노트북 제조업체인 대만 콤팔은 베트남에 공장을 지어 노트북PC를 조립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세계 3위 노트북 기업인 콴타컴퓨터도 태국에 생산 기지를 건설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역시 지난해 11월 중국 장쑤성 쑤저우의 노트북PC 공장을 폐쇄했다. 베트남 이전을 염두에 둔 포석이다.

현재 중국은 노트북PC 제조 산업에서 압도적인 지위를 갖고 있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생산된 노트북PC 1억 6000만대 가운데 90% 이상을 중국이 만들었다. 하지만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들이 저가의 노동력을 무기로 중국의 지위를 위협하고 있다. 베트남 노동자의 평균 월급은 중국의 절반이 되지 않는다. 여기에 미중 갈등이 장기화됨에 따라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부과하는 고율 관세가 사라지지 않자 PC 업체들이 무역전쟁에서 자유로운 지역으로 이동하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경제 규모가 성장하면서 과거 선진국들이 그랬듯 제조에서 연구개발로 활동 축을 옮기는 것도 이같은 추이를 뒷받침한다.

다만 일부 중국 언론은 “전 세계 주요 메이커들이 중국의 풍부한 제조 인프라를 버리고 생산지를 바꿀 가능성은 높지 않다”며 동남아 이전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