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5711 0242020092963125711 01 01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67268000 1601367285000

박병석 의장 "유명희, WTO 사무총장 적격자" 스웨덴에 지지 당부

글자크기

해외 순방 중 할베리 통상장관 공식 접견

할베리 장관 "유명희 후보자에 매우 긍정적" 화답

한·러 수교 30주년 상·하원 의장과 축하 서한 교환도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아 발렌티나 마트비엔코 러시아 상원의장 및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과 축하 서한을 교환했다.

29일 국회의장실에 따르면 박 의장은 서한에서 “1990년 국교를 맺은 이후 정부 및 의회 정상교류, 교역과 인적교류,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력 등 모든 분야에서 긴밀하고 안정적으로 발전해 왔다”고 평가한 뒤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30년 간의 우호협력 관계를 축하하는 교류행사를 통해 양국 우호협력 관계가 지속적으로 발전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해외 순방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켄트 해쉬테트 스웨덴 한반도 특사와 만나 주먹으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국회의장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의장은 또 “취임 후 4달 동안 세 번째 서신을 교환하며 우정을 쌓아가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러시아 의회와의 남다른 우호관계를 드러냈다.

마트비엔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축하 서한에서 “양국 관계의 근간은 양자 및 역내 협력 확대 도모를 목표로 하는 의회 간 대화일 것”이라며 “현대의 도전과제와 위협에 함께 맞서 통합적인 의제발전에 기여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도 “양국 의원 간 대화는 유라시아 대륙의 안정과 협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평화와 번영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의 축하 서한이 러시아 상·하원의장 앞으로 전달되는 30일은 한국과 러시아가 1990년 9월 30일 수교한 날로부터 30주년이 되는 날로, 양국은 2020∼2021년을 `한·러 상호 교류의 해`로 지정해 다양한 교류와 기념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앞서 취임 후 첫 해외순방에 나선 박 의장은 28일 오후 (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쉐라톤 호텔에서 안나 할베리 스웨덴 통상장관을 접견하고 세계무역기구 (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당부하는 한편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한·스웨덴 간 경제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박 의장은 유명희 후보자에 대해 “통상분야 전문가이며 전문성과 정치력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하고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까지 협상을 직접 해 본 경험의 소유자로 사무총장 적격자”라며 지지를 당부했다.

이데일리

스웨덴을 공식 방문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쉐라톤 호텔에서 안나 할베리 스웨덴 통상장관(오른쪽 세 번째)을 접견하고 있다. 박 의장은 이날 할베리 장관에게 세계무역기구 (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지지를 당부했다. (사진=국회의장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할베리 장관은“유럽연합이 하나의 후보를 지지하는 게 스웨덴의 입장”이라면서“유명희 후보자에 대해 매우 긍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 의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양국 교역이 영향받는 것을 최소화 하기 위해 더 많이 노력해야 한다”면서 “아스트라제네카의 한국에 대한 투자가 양국 모두 윈윈할 수 있도록 우리도 관심갖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글로벌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해 6월 약 6억3000만달러 규모의 한국 투자를 발표한 바 있다.

할베리 통상장관 접견을 마친 박 의장은 켄트 해쉬테트 한반도 특사, 요아킴 베뤼스트룀 주북한 스웨덴 대사와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해준 두 분의 노력은 한국 국민에게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장과 한반도특사, 주북한스웨덴 대사의 이후 회동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