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5661 0562020092963125661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67000000 1601367694000

재래시장 찾은 문 대통령 “국민들께서 지갑은 닫지 않으셨으면…”

글자크기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추석 명절을 앞둔 29일 서울 서대문구 인왕시장을 찾아 장을 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예년 같지 않은 추석이지만 국민들께서 지갑은 닫지 않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이날 추석 연휴를 앞두고 재래시장을 찾은 직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려운 농축어민들과 상인, 자영업자들을 위해 소비생활은 위축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아내와 함께 가까운 재래시장을 다녀왔다”며 “청와대 들어오기 전에 다녔던 시장”이라고 했다. 이어 “사과도, 배도, 채소들도 가격이 많이 올랐다. 폭우와 태풍 피해 탓”이라며 “수확이 줄어 시름이 깊을 농민들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손님이 준 데다 가격이 오른 만큼 다들 적게 사 간다는 시장상인들의 걱정도 컸다”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보도진 없이 최소인원으로 비공개 방문해도 불편을 끼칠까 걱정이었는데, 오히려 대통령에게 힘내라고 격려해주시는 분들도 많아서 고마웠다”고 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 대통령은 아울러 “코로나 확진자 수가 많이 줄어, 오늘 발표된 국내 감염 신규 확진자 수가 23명으로까지 떨어졌다. 일단은 8·15 이전 수준까지 갔다”며 “점차 안정세로 가고 있고, 특히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일일 확진자 수가 많이 줄어 매우 다행”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협조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며 “그래도 안심은 이르다. 이번 추석 연휴까지 잘 넘겨야 걱정을 덜 수 있다”고 당부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