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5105 0512020092963125105 01 0103001 6.1.21-RELEASE 51 뉴스1 0 true true false false 1601365748000 1601365759000

[영상]태영호 "왜 우리 수역이라고 말을 못 해?"...이인영 "말했잖아"

글자크기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북방한계선(NLL) 지역에서 이뤄진 피살 어업지도원 수색작업에 대해, 북한이 '수역 침범'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한 대응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게 이에 대한 정부의 소극적인 대응을 따져 물었다.

태영호 의원은 "이 수색 구역은 우리 관할 구역이라는 걸 북한에 명백히 선언해야 한다'며 "왜 아직까지 가만히 있냐"고 물었다.

이에 이인영 장관은 "오늘 질의 과정에서 NLL이 우리 영역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하지 않았냐"고 했다.

태 의원은 "대답이 아니라 통일부가 빨리 북한에 밝혀야 한다. 이 구역은 우리 집이라고 밝혀야 한다"며 "우리끼리 아무리 이야기해봐야 무슨 의미가 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이 장관은 "상임위에서 의원 질문에 대답한 것도 우리의 분명한 입장을 밝힌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다시 태영호 의원이 "북한은 명백히 자기 땅이라고 하는데 왜 말을 못 하냐"고 거듭 몰아세우자 이인영 장관은 "말 못 하지 않았고 분명히 말씀드렸지 않았냐"며 날을 세웠다.

이에 태 의원은 "'우리 수역에서 수색 작전하고 있다' 이 한마디 하는 게 뭘 그렇게 힘드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1

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뉴스1 송영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sso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