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4982 0242020092963124982 05 05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65436000 1601366632000

'최대어 임성진 어느 품으로?' 男프로배구, 내달 6일 신인드래프트

글자크기
이데일리

2019~20 프로배구 KOVO 신인선수 드래프트에 지명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임성진. 사진=임성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가 2021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실시한다.

KOVO는 “오는 10월 6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2020~21 KOVO 프로배구 남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드래프트는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및 특별방역기간을 고려해 지난 여자부와 동일하게 행사장에 선수 및 구단 감독 없이 운영에 필요한 최소 인원으로 진행된다.

올해 남자부 신청자는 11개 대학교 32명, 2개 고등학교 3명 등 총 35명과 지난 2017~18시즌, 2019~20시즌 개최된 드래프트에서 미지명된 4명의 선수가 재도전에 나서 총 39명이 구단의 선택을 기다리게 된다. 선수들은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하고 각 구단 역시 화상으로 선수를 선발할 예정이다.

이번 드래프트 최대어는 성균관대 3학년인 레프트 임성진이다. 195cm의 장신인 임성진은 공격뿐만 아니라 서브, 리시브 등 기본기가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직 졸업반이 아니지만 1년 먼저 드래프트를 신청했다. 큰 이변이 없는 한 전체 1순위가 유력하다.

잘생긴 외모까지 겸비한 임성진은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가 27만명이 넘을 정도로 이미 대학배구 무대에선 스타다. 프로 무대에서도 대형스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성진은 대한항공 임동혁(대한항공)과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함께 다닌 동갑내기 친구로도 유명하다. 임동혁은 제천산업고를 졸업한 2018년 프로에 직행한 반면 임성진은 성균관대에 진학했다.

임성진 외에도 한양대의 라이트 겸 센터 박창성(201㎝)과 명지대 장신 센터 김동선(204㎝)이 1라운드 후보로 거론된다. 인하대 리베로 박경민(170cm)과 중부대 세터 김광일(186cm), 한양대 레프트 김선호(187.1cm), 경희대 레프트 김우진(189.3cm), 조선대 센터 문지훈(194cm) 등도 주목받는 후보다.

남자 프로배구는 지난 시즌 최종 순위를 기준으로 지명 확률을 배분한다. 7위 한국전력 35%, 6위 KB손해보험 30%, 5위 삼성화재 20%, 4위 OK저축은행 8%, 3위 현대캐피탈 4%, 2위 대한항공 2%, 1위 우리카드 1%의 확률이 주어진다

하지만 불과 4% 지명 확률을 가진 GS칼텍스가 전체 1순위 지명권을 따낸 여자부 신인드래프트처럼 어느 팀의 구슬이 가장 먼저 나올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알 수 있다.

이번 드래프트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 카카오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