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4752 0142020092963124752 04 0401001 6.1.2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365026000 1601365040000

김포∼하네다 하늘길 언제 다시 열리나

글자크기
日정부, 입국제한 완화 밝혔지만
한-일 노선은 나리타공항만 가능


【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정부가 이르면 10월부터 한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제재 완화를 검토중이지만 양국간 핵심 항공 노선 재개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제재가 풀리더라도 입국 불편함이 여전히 클 것이라는 전망이다.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이 코로나19 이전으로 복귀하기 위해 시동을 걸고 있으나, '하네다~김포' 간 한·일 노선 재개는 당분간 요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전일본공수(ANA)는 오는 11월부터 항공수요 회복에 대응해 '하네다~싱가포르' 노선을 재개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전일본공수는 현재도 운항 중인 하네다~시드니 노선, 호치민, 마닐라, 런던 노선의 증편 가능성도 내비치고 있다.

반면, 도쿄와 서울 도심에서 가까운 '하네다~김포 노선' 재개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코로나 확산을 이유로 중국, 한국 노선만 취항 제한조치를 내렸다. 중국, 한국 입국자가 일본 입국자의 1, 2위를 차지해 코로나 방역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는 하나, 한·일에 대한 차별적 조치였다는 비판도 상존한다. 일각에서는 "한국 내 불매운동에 대응한 조치였다"는 시각도 내놓고 있다.

현재 한·일 노선은 도쿄 도심에서 약 1시간30분 가량 떨어진 나리타공항을 이용해야 한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어, 이에 따른 이동 비용도 상당하다. 현재는 한·일 노선 탑승률이 30% 정도 밖에 되지 않으나, 향후 수요가 증가할 경우 불편을 호소하는 이용객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네다노선 중지는 일본 측이 취했으나, 재개는 한국 방역당국이 칼자루를 쥐고 있다고 일본측은 주장하고 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