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4464 1112020092963124464 01 0102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64448000 1601365685000

카트 끌며 추석 장보기 나선 文..."요즘 경기 어떠신가요?"

글자크기

취임 전, 김정숙 여사와 자주 찾던 인왕시장 등 방문

어려움 겪는 자영업자 격려..."국민들, 지갑닫지 않으면"

쇠고기, 사과 등 제수용품 구입...靑 관저서 연휴 보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즘 경기가 어떠신가요?” “많이 파세요” “명절 잘 보내세요”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인왕시장을 찾아 차례상에 올릴 제수용품을 구입하며 추석 민심을 돌봤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귤, 거봉, 사과, 밤, 쪽파, 새우, 민어, 쇠고기, 당근, 시금치, 떡, 마늘, 무 등을 구입했다. 총 29만 9,000원어치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 10분 동안 인왕시장과 바로 옆 유진상가 1층 청과물 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들을 격려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곳은 문 대통령이 취임하기 전 홍은동 자택에서 지낼 당시 김 여사와 함께 자주 찾던 곳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먼저 청과물 시장에서 상인들을 격려하고 과일을 구매했다. 김 여사는 이를 온누리 상품권으로 결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장바구니 카트를 직접 끌며 인왕시장 곳곳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점포에 들를 때마다 “요즘 경기가 어떠시냐”고 질문하며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경청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손님이 줄고 가격이 올라 매출이 예년만 못하다는 상인들의 걱정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매출이 올랐다는 한 과일 상점 상인의 이야기에는 “정말 다행”이라며 기뻐했다.

문 대통령을 만난 또 다른 상인은 “정부가 추석 명절 이동 자제를 권고하면서 선물보내기를 권장한 덕분에 손님이 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채소가게 사장은 “전세계가 어려우니 잘 이겨내겠다”고 말해 문 대통령 내외가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가는 곳마다 “많이 파세요”, “명절 잘 보내세요”라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시장을 방문한 후 자신의 SNS에 “예년 같지 않은 추석이지만 국민들께서 지갑은 닫지 않으셨으면 한다”며 “어려운 농축어민들과 상인, 자영업자들을 위해 소비생활은 위축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적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보기를 마친 문 대통령 내외는 인왕시장 내 한 식당에서 냉면으로 점심을 해결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시장에서 상인들과 고객들이 기념촬영을 요청하면 흔쾌히 응했다”며 “이번 인왕시장 방문은 인원을 최소화하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제1부속비서관과 의전비서관 등 제한된 인원만 수행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연휴 기간 동안 외부 일정은 최소화하고 관저에 머물 계획이다. 정부가 추석 연휴 기간 중 고향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한 만큼 솔선수범을 보이기 위해서다. 지난 8월 여름휴가를 취소한 문 대통령은 관저에서 휴식을 취하는 한편 하반기 정국 구상에도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