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4321 0232020092963124321 01 0101001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63484000 1601424351000

당직사병 '녹취록 공개' 경고 후…황희 "과한 표현 사과, 與 지지자들도 공격 자제해달라"

글자크기

'단독범' 표현 대해 "과한 표현으로 마음 상처된 것 사과"

아시아경제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 A모씨에게 공식 사과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 군복무 시절 휴가 특혜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당직사병 현모 씨에 대해 '단독범'이라고 표현했던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과한 표현으로 마음의 상처가 된 부분 사과한다"고 밝혔다.


앞서 현 씨 측은 추 장관과 황 의원을 겨냥해 "수일 내 사과하지 않으면 녹취록으로 거짓을 입증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황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한 일이라고 해도, 의도가 없었다고 해도, 당직사병에게 피해가 갔다면 사과할 일"이라며 "과한 표현으로 마음에 상처가 된 부분에 대해 사과 말씀 전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모든 사안이 당직사병의 진술에서 출발했고, 이를 이용한 국민의힘의 악의적 의도를 강조하려던 제 심정이자 의도"라고 설명했다.


현 씨를 '단독범'으로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정치인으로서 배후세력에 관한 주장을 강조하다 보니 결과적으로 과한 표현이 됐다"며 "이 부분은 수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현 씨가) 일상으로 복귀해 대학원 과정도 잘 마무리하고 미래를 설계하기 바란다"며 "제 미력이라도 언제든 필요하면 연락을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황 의원은 민주당 지지자들에게도 현 씨에 대한 과도한 비판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황 의원은 "당직사병에 대한 과한 관심과 공격은 자제해 달라"며 "누구나 다 알다시피 (당직사병은) 아는 것에 한하여 말할 수밖에 없고, 그걸 활용한 사람들이 나쁜 것"이라며 "진정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을 아끼는 지지자라면 이분에 대한 관심을 좀 줄여주시고, 일상으로 빨리 복귀하도록 좀 보호해주시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현 씨의 실명을 거론하고 "국민의힘의 추 장관 고발 근거는 오직 당직사병의 제보"였다며 "말도 안 되는 사건의 시작이었고 당직사병은 잠수를 탔다. 언행을 보면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당직 사병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며, 공범 세력도 철저히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아시아경제

황 의원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황 의원이 현 씨의 실명을 섣불리 거론했고, 제보자를 범죄자로 낙인찍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황 의원은 다음날(13일) 페이스북에 글을 써 현 씨가 아닌 국민의힘을 공격하려던 의도가 과하게 표현됐다고 해명했다.


황 의원은 "가장 언급이 많이 되는 부분이 '실명 공개' 부분과 '단독범' 표현"이라며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수용해 곧바로 각각 '현 병장'과 '책임'으로 표현을 수정했다"고 했다.


이어 "실명 공개는 사실 이미 언론에 현 병장 얼굴과 이름이 공개된 상황이라 크게 의미 두지 않고 거론한 게 사실"이라면서도 "현 씨도 모르고 한 일일 수 있어 수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 씨 측은 28일 추 장관과 황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사과하지 않을 경우 법적 조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현 씨 입장을 대변하는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전 국민권익위원회 국방담당 조사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직 사병이 추 장관 아들 서 씨에게 전화 통화했다는 것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던 사람들 얘기는 새빨간 거짓이라는 게 확인됐다"며 "공식적으로든 비공식적으로든, 검찰 수사로 사실로 밝혀진 사실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시면 그 당사자가 누구라고 하더라도 반드시 명예훼손 고소 등 끝까지 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또한 그 거짓이 거짓임을 녹취록 공개로 입증할 것"이라며 "만약 수일 내 사과하지 않으면 페북에 증거와 녹취록을 공개하고 제가 그 어떤 불이익이 있더라도 감수하겠다"고 강조했다.


복수 매체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법무부 장관 아들 병가 관련 의혹 고발 사건' 공보자료를 내고, 서 씨가 휴가 당시 현 씨의 복귀 요청 전화를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서 씨는 통화 직후 보좌관 A 씨에게 정기 휴가 연장 처리를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