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4283 0672020092963124283 01 0102001 6.1.19-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63660000 1601364230000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와 인왕시장서 추석 제수용품 구매

글자크기

직접 카트 끌며 사과, 새우, 민어, 쇠고기, 떡 등 29만9000원어치 구입

SNS 통해"방역과 경제 함께 지켜내면서 새롭게 시작하는 추석 되길 기대"

아시아투데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추석 명절을 앞둔 2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인왕시장에서 장을 보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석종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이번 추석 연휴만 잘 넘기면 잠시 주춤했던 경제도 다시 힘을 낼 것”이라며 “방역과 경제를 함께 지켜내면서 새롭게 시작하는 추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추석을 앞두고 부인 김정숙 여사와 대통령 취임전 다니던 재래시장에 다녀온 소식을 전하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예년 같지 않은 추석이지만 국민들께서 지갑은 닫지 않으셨으면 한다”며 “어려운 농축어민들과 상인, 자영업자들을 위해 소비생활은 위축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최소 인원으로 비공개 방문해도 불편을 끼칠까 걱정이었는데 오히려 대통령에게 힘내라고 격려해 주시는 분들도 많아서 고마웠다”고 적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코로나 확진자 수가 많이 줄었다. 일단은 8·15 이전 수준까지 갔다. 안정세로 가고 있고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일일 확진자 수가 많이 줄어 매우 다행”이라며 “협조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래도 안심은 이르다”며 “이번 추석 연휴까지 잘 넘겨야 걱정을 덜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이날 방문한 재래시장은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인왕시장과 유진상가 1층 청과물시장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 10분 동안 시장을 돌며 과일 등을 구매하며 민생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어 인왕시장 내 한 식당에서 냉면으로 점심식사를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문 대통령이 찾은 재래시장은 문 대통령이 취임 전 홍은동 자택에서 지낼 당시 김 여사와 함께 자주 찾던 곳”이라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들을 격려하기 위한 방문이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먼저 청과물 시장에서 상인들을 격려하고 과일을 구매했고 장바구니 카트를 직접 끌며 인왕시장 곳곳을 둘러봤다”며 “문 대통령은 점포에 들를 때마다 ‘요즘 경기가 어떠시냐’고 질문하며 민생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했다”고 설명했다.

또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손님이 줄고 가격이 올라 매출이 예년만 못하다는 상인들의 걱정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며 “매출이 올랐다는 한 과일상점 상인의 이야기에는 ‘정말 다행입니다’라고 기뻐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가는 곳마다 ‘많이 파세요’ ‘명절 잘 보내세요’라고 상인들을 격려했고 곳곳에서 상인들과 시민들은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 ‘와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외치며 카트를 끄는 문 대통령을 촬영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 내외가 구입한 품목은 귤, 거봉, 사과, 밤, 쪽파, 새우, 민어, 쇠고기, 당근, 시금치, 떡, 마늘, 무 등으로 실제 차례상에 올릴 제수용품”이라며 “시장 구석구석을 돌아보고 29만 9000원 어치를 구입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국민께 이동 자제를 당부한 만큼 청와대 관저에 머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문재인 대통령의 SNS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