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9597 0142020092963119597 01 0103001 6.1.2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55048000 1601355056000

정청래 "北규탄결의문 채택해야" vs 하태경 "대통령 참모 대응 잘못 커"

글자크기
'월북설' 놓고 여야 입장차
하태경 "월북설은 우리 국민 두 번 죽이는 것
결정적 근거 없어"
정청래 "코로나19 특수적 상황
북한이 경직되게 처리한 것"
국민의힘, 민주당에 내달 6일 긴급현안질문 개최 재차 요구


파이낸셜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북한에 의한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 월북설과 대통령의 대응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정 의원은 북한 규탄결의문 채택을 주장한 반면 하 의원은 월북설에 결정적 증거가 없다며 대통령 대응이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29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월북설은 정말 우리 국민을 두 번 죽이는 것"이라며 "비공개로 보고한 것까지 종합해보면 (월북이라고 볼) 결정적 증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발견된 희생자 신발을 비롯해 정부에서 제시하는 3가지 증거 모두 명확하지 않다는 점에서다.

감청 내용에 대해서도 하 의원은 "피해자가 (월북하러 왔다고) 말한 것은 사실인 것 같다"면서도 "문제는 그게 결정적 증거가 될 수 없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희생자가 당시 36시간 동안 바다 위에서 헤매던 점을 고려했을 때 '살기 위한 최선의 답변'이었을 뿐 실질적인 월북의사를 표명한 것은 아니라는 주장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정 의원은 "북한이 평상시라면 희생자를 남쪽으로 내려보내든, 의거월북자로 해서 체제 선전에 이용하든 했을 것"라며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으로 경직되게 처리한 것 같다"는 반론을 펼쳤다.

희생자가 월북의사를 밝혔음에도 코로나19 특수적 상황때문에 북한이 강경하게 대응했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파이낸셜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의원은 대북결의안 채택과 대통령의 사건 대응을 놓고도 분명한 입장차를 나타냈다.

정 의원은 "어쨌든 우리 국민이 죽은 사건이기 때문에 여야가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이 맞다"며 대북결의안 채택 무산에 대해 야당의 책임을 물었다. 정도의 차이나 표현의 문제가 있어도 국회에서 대북결의문을 채택했어야 했다는 것.

그러자 하 의원은 "대한민국 국법을 어긴 사람이라면 국내에 데려와서 처벌해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한국 정부는 존재하지 않았다"라며 "지금 정부는 자기들이 보호하지 못한 책임을 면하기 위해서 이분은 보호할 가치가 없는 사람이라고 억지논리를 펴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아울러 하 의원은 "(북한이) 미안하다고 했으면서도 유해송환도 강조하지 않고 책임자 처벌도 이야기 안 한 것은 상당히 잘못한 것"이라며 "유해송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서 대정부 긴급현안 질문이 필요하다"며 "10월 6일 긴급현안 질문에 대해 민주당은 언급해주기 바란다"고 압박했다.

#하태경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김어준의뉴스공장 #국민의힘 #공무원피살 #월북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