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8700 0092020092963118700 05 0507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53319000 1601353345000

외신 "에이스 류현진, 왜 2차전에 나오나" 의문

글자크기
뉴시스

[버펄로=AP/뉴시스]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24일(현지시간) 미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2020.09.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해외 매체들이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1차전에 선발투수로 나오지 못하는 것에 놀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토론토 구단이 놀랄만한 결정을 했다. 맷 슈메이커가 에이스 류현진을 제치고 와일드카드 1차전에 선발로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토론토가 8000만달러에 영입한 류현진은 올해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하며 에이스 역할을 했다. 그러나 최근 찰리 몬토요 감독과 로스 앳킨스 단장은 류현진을 1차전 선발로 확정하는 걸 자제했다"고 전했다.

몬토요 감독은 "3전 2선승제에서 2승을 하려면 창조적인 생각을 해야 한다. 에이스를 2차전에 기용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몬토요 감독은 와일드카드 1차전 선발이 슈메이커, 2차전이 류현진, 3차전이 타이후안 워커라고 발표했다.

류현진은 지난 25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를 치른 후 어깨에 불편함을 느꼈다. 그러나 와일드카드 1차전에 나서지 못하는 정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토선'은 "그들은 미친 것 같다. 류현진은 양키스전에서 올 시즌 최고의 피칭을 펼쳤고, 팀을 포스트시즌으로 이끈 선수이다. 2승을 올리면 끝나는 시리즈에서 1차전에 에이스를 넣지 않는다니"라고 비판했다.

아메리칸리그 최고 승률팀인 탬파베이를 잡기 위해서는 1차전에 류현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토론토는 올해 류현진이 등판한 12경기에서 9승을 올렸다.

일본 언론도 의아해했다.

스포츠호치는 "토론토가 와일드카드 1차전에 올해 1승도 거두지 못한 슈메이커를 선발투수로 내보내고, 에이스 류현진을 2차전에 기용한다"며 "토론토의 기책이 아메리칸리그 최고 팀인 탬파베이에 통할 수 있을까"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