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8607 1192020092963118607 05 0501001 6.1.21-RELEASE 119 연합뉴스TV 58526201 true true false false 1601353141000 1601353162000

류현진-김광현, 추석에 동반 출격!…빅리그 새 역사

글자크기
류현진-김광현, 추석에 동반 출격!…빅리그 새 역사

[앵커]

지난주 금요일 동반승을 거두며 슈퍼 코리안데이를 만들었던 류현진과 김광현이 추석 당일 동반 출격합니다.

류현진이 2선발로 예고된 가운데, 김광현이 깜짝 1선발로 낙점된 건데요.

포스트시즌에서 코리안 리거가 같은날 선발로 나서는 건 처음입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12경기에서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하고 토론토를 4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올려놓은 류현진, 몬토요 감독은 에이스 류현진을 탬파베이와의 와일드카드 시리즈 2선발로 예고했습니다.

충분한 휴식을 주는 의미에 더해 3전 2승제에서의 전략적인 배치였습니다.

상대전적에서는 토론토가 4승 6패로 밀리지만 류현진이 등판한 2번의 경기에서는 모두 끈질긴 승부가 펼쳐졌습니다.

<찰리 몬토요 감독 / 토론토 블루제이스> "세 경기 중 두 경기를 이기는게 목표이기 때문에, 우리의 에이스가 중간에 등판하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불펜은 충분한 휴식을 취했기 때문에 1차전부터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습니다."

김광현은 샌디에이고와의 와일드카드 시리즈 1선발로 깜짝 발탁됐습니다.

등판날짜는 류현진과 같은 날, 코리안리거의 첫 포스트시즌 동반 선발 출격이 성사됐습니다.

로테이션상 3선발로 예상이 됐지만, 실트 감독의 믿음은 그 이상이었습니다.

김광현은 마무리에서 선발로 보직을 바꾼 뒤 7차례 선발 등판해 3승 무패, 1.6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최고의 루키시즌을 보냈습니다.

<마이크 실트 감독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첫 경기는 김광현이 선발 등판합니다. 올 시즌 잘 던졌기 때문입니다. 김광현 다음으로는 잭 플래허티, 애덤 웨인라이트 순입니다."

허벅지 부상이었던 탬파베이 최지만도 토론토와의 결전을 앞두고 훈련에 복귀하면서 3명의 코리안리거를 동시에 볼 가능성도 생겼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