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8337 0562020092963118337 04 0405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12981773 false true true false 1601352387000 1601357847000

베를린 소녀상 설치…日관방장관 “지극히 유감스러운 일”

글자크기

日 정부, 소녀상 철거를 위해 노력할 것

세계일보

지난 25일 베를린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의 비문을 보는 시민과 소녀상 옆 식수대에서 물을 마시는 시민. 베를린=연합뉴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최근 독일 수도 베를린 거리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진 것에 대해 “지극히 유감스러운 일(極めて殘念なこと)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장관은 29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독일 베를린 시내에서 (소녀) 상의 제막식이 열린 것을 알고 있다”며 이는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과 양립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 정부는 다양한 관계자와 접촉하고 기존 입장을 설명하는 등 계속해서 소녀상 철거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토 장관은 또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생각과 그간 대책을 다양한 형태로 국제사회에 설명해 왔다”며 “앞으로도 국제사회로부터 정당한 평가를 받도록 그런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5일 베를린 미테구(區)의 비르켄 거리와 브레머 거리가 교차하는 지점에 베를린의 한국 관련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 주도로 소년상이 설치돼 28일 제막식이 열렸다.

독일에서 소녀상이 설치된 것은 이번이 세 번째이고, 공공장소에 세워진 것은 처음이다. 베를린의 소녀상은 주독 일본대사관과 직선으로 2.8㎞, 자동차로 10분 정도 거리에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