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8109 0782020092963118109 08 0803001 6.1.21-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51832000 1601352020000

'통신비 2만원' 지원은 껌값?…"200만원짜리 단말기에, 액정 교체비만 44만"

글자크기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200만원 시대, '통신비'는 잡는데, 왜 단말기 가격은 못 잡나요? 액정 교체비도 44만 원이 말이 됩니까?"

정부의 '통신비 2만원' 지원을 비웃듯 스마트폰 가격 상승은 더욱 가팔라지고 있다. 200만 원을 훌쩍 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연일 쏟아지고, 값 비싼 스마트폰 때문에 액정 교체비도 덩달아 40만 원을 넘어섰다.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단말기 가격 부담이 점점 더 가중되고 있다. 최근 출시된 스마트폰 출고가가 200만원을 상회하는 등 최신형 단말기 가격이 평균 100만 원을 넘는 상황에서 상승하는 단말기 가격을 고려한 통신비 인하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29일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국회 입법조사처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부 기종(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의 출고가가 239만8000원에 달하는 등 최고 사양의 스마트폰 단말기 가격이 200만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5년(2016~2020년) 간 고사양 스마트폰 가격이 많게는 60만 원까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가 2016년 3월 출시한 갤럭시S7 엣지의 출고가는 92만4000원이었는데, 2020년 3월 출시한 갤럭시S20 울트라는 159만5000원으로 4년 새 67만1000원(73%)이 상승했다.

애플 또한 2016년 10월 출시된 아이폰7 플러스의 출고가(102만1900원)와 2019년 3월 출시된 아이폰11 프로맥스(155만 원)를 비교하면 52만8100원(52%)이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LG전자의 경우 2016년 3월 출시된 G5의 출고가(83만6000원)와 2019년 10월 출시된 V50 가격(119만9000원)을 비교하면 43% 가량이 상승했다.

스마트폰 가격이 오른 것도 모자라 액정 교체비용 역시 증가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새 폰이 나오면 출고가는 이내 떨어지지만 액정 교체비용 부담은 그만큼 줄어들지 않는다.

삼성전자가 2016년 3월 출시한 갤럭시S7 엣지의 액정 교체 비용은 19만3000원이었는데, 2020년 3월 출시한 갤럭시S20 울트라는 28만6000원으로 4년 새 약 9만3000원이 증가했다.

애플의 경우 2016년 10월 출고한 아이폰7의 액정 교체 비용은 18만9000원인데 반해 2019년 3월 출고한 아이폰11프로맥스는 44만 원으로 나타나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출고가 기준으로 볼 때, 삼성전자의 갤럭시S20 울트라의 액정 교체비용은 28만6000원으로 출고가 대비 18%이며, 애플의 아이폰11 프로맥스 경우 28%에 육박한다.

조 의원은 “그 동안의 가계통신비 인하정책은 통신서비스 요금 인하에만 초점을 맞춰왔다”며 “단말기 가격이 올라가는 만큼 통신서비스 요금을 계속 인하시킬 것이 아니라면 상승하는 단말기 가격에 대한 정책적 고민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스마트폰 액정은 소비자 부주의로 한번 떨어뜨리기만 해도 손상될 수 있어 교체가 빈번하게 일어나는데 그 비용이 20만~40만 원을 상회해 국민 가계에 부담을 주고 있다”며 “신모델이 출시 될 때마다 액정 교체비용도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투데이/이재훈 기자(yes@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