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5699 0782020092963115699 01 0101001 6.1.20-RELEASE 78 이투데이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1345870000 1601345905000

주호영, 추미애 아들 관련 "국회 차원 특검 추진한다"

글자크기

"동부 지검 수사, 부실투성이… 은폐 공모·방조에 가까워"

이투데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휴가 관련 문제를 특별검사(특검)에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화상 의원총회를 통해 "서울동부지검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 군 이탈과 관련해 이유가 되지 않는 이유로 모두 무혐의 처리하는 이런 무도한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그는 "공무원 피살사건으로 국민적 관심이 고조되고 추석 연휴가 시작돼 언론들이 조금 조용한 틈을 타서 이렇게 사건을 떨어버리려 했다"며 "지금까지 수사 방해 왜곡한 김관정 형사부장이 수사 지휘하는 동부지검장 가서 제대로 된 이유 없이 무혐의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군 이탈은 대법원 판례에 의하더라도 휴가 명령서가 없으면 군 이탈이 되는 것"이라며 "휴가 명령서가 없는 것이 분명하고 구두로도 누가 휴가 명령했다는 게 밝혀지지 않음에도 무혐의를 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자기들도 얼마나 무안하고 자신이 없으면 수사 결과를 누구라고도 안 밝히고 슬그머니 카카오톡에 올려 발표하고 질문도 받지 않냐"며 "대검의 수사지휘에 응하지 않은 채 부실하게 던져버리고 묻혀서 넘어가도록 기다리는 거 같다"고 부연했다.

주 원내대표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국회 차원에서 특검을 추진할 예정이다.

그는 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동부지검의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 문제는 납득할 수 없는 부실투성이로 수사가 아니라 은폐 공모 방조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불기소 결정 이유를 입수하는 대로 조목조목 반박하기로 했고 국회에서 특검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투데이/박준상 수습 기자(jooo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