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2668 0232020092963112668 03 0303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341739000 1601341746000

[특징주]라닉스, 자율주행 핵심기술 국내 유일 개발…V2X 장착 차량 5년 만에 10배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라닉스 주가가 강세다. 자율주행 현실화에 대한 기대치가 커지면서 라닉스에 대한 관심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29일 오전 10시8분 라닉스는 전날보다 7.8% 오른 8840원에 거래되고 있다.


라닉스는 시스템반도체 기반의 토탈솔루션을 제공하는 사업을 하는 차세대 통신·보안 전문업체다. 자동차용 하이패스 단말기용 통신칩 시장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구축했다. 자동차 및 IoT 통신·보안 솔루션 분야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자율주행차 시대를 대비해 차량·사물간 통신기술(V2X)분야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라닉스는 자율주행자동차의 핵심 기술인 IEEE 802.11p 표준의 5.9GHz 웨이브 차량사물통신(V2X) 통합 솔루션을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개발했다. V2X 통신 통합 솔루션 분야에서 라닉스는 전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시스템 반도체 솔루션과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솔루션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NICE평가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V2X 시스템을 장착한 자동차의 생산량은 1만5000대 이하일 것으로 추정하나 연평균 277.5% 성장률로 2024년에는 약 1120만대 자동차에 V2X 통신기술이 장착될 것으로 예상했다. V2X 통신기술은 크게 단거리 전용의 DSRC 기술과 이동통신망을 이용해 중장거리 통신도 가능한 C-V2X(Cellular-V2X)기술로 구분할 수 있다. 2020년대 초반에는 비교적 용이하게 성능 구현이 가능한 DSRC 기술이 자동차 통신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예측되나 점차적으로 C-V2X기술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한 달 안에 완전 자율주행 방식으로 성능이 향상된 '오토파일럿'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토파일럿'은 테슬라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말하는 용어로, 머스크는 "사람들이 엄청난 변화를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또 "배터리 가격을 낮춰서 3년쯤 뒤에는 완전자율주행 전기차를 2만5천 달러에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