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2478 0182020092963112478 02 0201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6216495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341423000 1601948291000

[3보] 코로나19 신규확진 38명, 49일만에 50명 아래…추석연휴 `불안`

글자크기
최근 며칠 사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한결 누그러지면서 29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0명 아래로 떨어졌다. 수도권의 집단발병이 본격화하기 전인 8월 11일(34명) 이후 49일 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명(지역발생 23명, 해외유입 15명) 늘어 누적 2만3699명이라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6일(61명) 이후 나흘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특히 50명 아래는 수도권 중심의 2차 유행 이후 처음이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는 지난 3일부터 19일까지 17일 연속 100명대를 유지하다 이후 82명→70명→61명→110명→125명→114명→61명→95명→50명→38명으로 서서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40명)보다 17명 감소하며 이틀 연속 50명 아래를 유지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지역발생 기준 50명 미만)에 해당하는 수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에서 17명(서울 11명, 경기 6명)이 나와 8월 11일(13명) 이후 처음으로 10명대를 나타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3명, 경북 2명, 충북 1명 등이다.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는 15명으로, 전날(10명)보다 많았으나 10명대를 유지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6명은 경기(4명), 충남(2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1명, 경기 10명 등 수도권이 21명으로 이날 신규 확진자의 다수를 차지했다.

전국적으로는 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최근 매일 10여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과 비교하면 발생 지역도 크게 줄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407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2%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5명 줄어 총 115명이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