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2307 0372020092963112307 01 01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3020664 false true false false 1601341232000 1601341241000

주호영 “동부지검, 北피격·추석연휴 틈타 秋사건 털어버려”

글자크기

동부지검, 전날 추미애 아들 의혹 관련자 불기소

헤럴드경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서울동부지검이 전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휴가 특혜 의혹 관련자 전원을 불기소한데 대해 “북한의 공무원 피살 사건으로 국민 관심이 고조되고 추석 연휴 시작으로 언론이 조용한 틈을 타 사건을 털어버리려고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극악무도한 정권이 우리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건도 사실왜곡하며 월북을 기정사실화 할 뿐만 아니라 북한의 ‘미안하다’ 하나 갖고 난리를 치는데, 아니나다를까 서울동부지검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 군무 이탈 관련자를 모두 무혐의하는 무도한 일을 저질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진작부터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 건에 대해 동부지검 (수사 담당) 검사는 진술을 고의로 빠뜨리고 다른 청으로 전출됐음에도 복귀해서 수사를 시켰다”며 “추 장관과 같은 편이 돼 지금까지 수사 방해, 왜곡한 대검 형사부장이 동부지검장으로 가서 제대로 된 이유 없이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 이탈을 대법원 판례에 의하더라도 휴가 명령서가 없으면 군 이탈이 되는 것”이라며 “휴가 명령서가 없는 것은 분명하고, 구두로도 누가 휴가 명령을 했다는 것이 밝혀지지 않았음에도 무혐의(결정을 내렸다)”고 질타했다.

주 원내대표는 “자기들(동부지검)도 무안하고 얼마나 자신이 없었는지 수사 검사가 누구인지 밝히지도 않고 슬그머니 카카오톡에 올려 발표하고 질문도 받지 않았다”며 “오늘 보도에 의하면 대검찰청에서 수사가 미진하다고 더 밝히라고 했음에도 부실하게 던져버리고 묻혀 넘어가도록 기다리는 것 같다”고 맹비난했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