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2235 1092020092963112235 02 0201001 6.1.19-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601340802000 1601341184000

“아이들 구하려다”…너울성 파도에 일가족 3명 숨져

글자크기

[앵커]

추석을 앞두고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습니다.

강원도 고성의 한 해변에서 30대 여성과 그 아들, 조카 등 일가족 3명이 파도에 휩쓸려 숨졌습니다.

위험에 빠진 아이들을 구하려다 함께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양경찰과 민간 어선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일가족 3명이 파도에 휩쓸렸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어제(28일) 오후 1시 55분쯤입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과 119가 엄마인 39살 A씨와 6살 아들, 6살 조카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세명 모두 숨졌습니다.

해경은 아이들이 위험해 보이자, 엄마가 구조하러 들어갔다가 함께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풍랑주의보는 해제된 상태였지만, 해안가에는 때때로 높은 물결이 들이쳤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갑자기 높은 물결이 밀려드는 일명 너울성 파도가 쳤던 것으로 해경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사고 목격자/음성변조 : "너울성 파도에요. 배도 위험해가지고 막 파도에 (휘청이고) 구조대가 왔는데 배도 위험해가지고, 그 정도의 파도였어요."]

앞서 강원 동해안에서는 올 들어 수난 사고 3건이 발생해 2명이 숨졌습니다.

해경은 최근 해안가에 너울성 파도와 함께 높은 물결이 일고 있어 안전사고가 날 위험이 크다며,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면구 기자 (nin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