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2132 0962020092963112132 05 0506001 6.1.19-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40968000 1601340990000

'미녀 육상 스타' 알리사 슈미트와 훈련한 BVB 질투한 맨유 팬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출처 | 알리사 슈미트 SNS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의 질투가 눈길을 끈다.

맨유는 신성 제이든 산초(20·도르트문트)를 노리고 있다. 이 때문에 맨유 팬들은 최근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운동선수’로 평가되는 독일 육상 스타 알리샤 슈미트(21)와 훈련한 도르트문트를 질투했다. 미녀와 훈련하는 환경에 제이든 산초의 마음이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작 슈미트와 훈련한 건 마츠 훔멜스였다. 27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에 따르면 제이든 산초는 합동 훈련에 없었다. 슈미트는 훔멜스와 400m 트랙에서 함께 달리며 폐지구력 및 유연성 향상 훈련을 도왔다. 슈미트와 달린 후 바닥에 쓰러진 훔멜스는 “난 정말 그를 과소평가했다”며 슈미트의 실력을 인정했다.

스포츠서울

출처 | 알리사 슈미트 SNS


이번 훈련은 도르트문트의 공식 유니폼 스폰서와 슈미트의 후원업체가 같기 때문에 주선된 자리였다.

슈미트는 중거리 육상 선수로 2017년 20세 이하 유럽 육상선수권 1600m 계주 2위, 2019년 23세 이하(U-23) 유럽 육상선수권 1600m 계주 3위를 기록했다.
purin@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출처 | 알리사 슈미트 SNS


스포츠서울

출처 | 알리사 슈미트 SNS

스포츠서울

출처 | 알리사 슈미트 SNS

스포츠서울

출처 | 알리사 슈미트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